작성일 : 19-02-07 15:10
아, 그런뜻이었어요! (48)
 글쓴이 : 관리자
 


(48) 선으로 악을 이기는 사람들, “아가도스” ② 

세상에는 네 종류의 사람이 있다는 것을 설명하는 영어 속담이 있습니다. 첫째는 “Evil for good is devil-like/ 악으로 선을 갚는 사람은 악마와 같다”입니다. 남이 나에게 선을 하는데, 그 선을 이용해서 악을 행합니다. 이런 사람은 악마와 같은 사람입니다. 둘째는, “Evil for evil is beast-like/ 악으로 악을 갚는 것은 짐승과 같다”입니다. 남이 나에게 악을 행하면, 나도 그 사람에게 악을 행합니다. 동물과 같은 사람입니다. 셋째는 “Good for good is man-like/ 선으로 선을 갚는 사람은 사람과 같다”입니다. 나에게 잘 해 주는 사람에게 나도 잘해 줍니다. 지극히 보통사람의 모습입니다. 정상적인 정신이 있는 사람은 이렇게 삽니다. 넷째, “Good for evil is God-like/ 선으로 악을 갚는 사람은 하나님과 같다”입니다. 나에게 악을 행하는 사람에게도 선을 베풉니다. 이것은 하나님과 같은 사람인데, 그리스도인의 삶을 뜻합니다. 성경은 그리스도인을 “신의 성품에 참예한자”라고 표현합니다. 여러분은 네 사람 중의 누구입니까?
   
1세기 중반 (A.D. 55년 혹은 56년 초), 로마에 살았던 유대인들에게 보내졌다는 바울의 편지에 보면 하나님의 성품을 이렇게 묘사합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우리가 아직 죄인이었을 때에 우리를 위해 죽으셨습니다. 이것으로써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향한 그분의 사랑을 나타내셨습니다. 곧 우리가 원수가 되었을 때도, 그리스도의 죽음을 통해 하나님과 화해하게 되었다면, 이렇게 하나님과 화목을 누리고 있는 사람들이 그분의 생명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게 될 것은 더욱 확실합니다. 이뿐만 아니라, 우리는 이제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하나님 안에서 즐거워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죄인과 원수를 심판하여 형벌을 내리시는 분이 아닙니다. 대신 그들을 사랑합니다. 단순히 말로 하는 사랑이 아닙니다. 그 사랑은 자신의 물질을 조금 나눠주는 생생내는 차원이 아닙니다. 죄인과 원수를 위해서 한 개인이 할 수 있는 최고의 사랑을 주시는 사랑입니다. 원수들을 위해서, 아들의 생명까지 바친 사랑입니다! 성경은 인간을 향한 하나님의 이 사랑을 일관성 있게 강조합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자 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고대 그리스와 로마 사람들은, 악한자를 벌하지 않고 오히려 선하게 대하시는 하나님의 행위를 “아가도스”라고 표현했습니다. 한국말로 “친절,” “선행,” 혹은 “양선”으로 번역되는 “아가도스”는 존재하는 선 (善 good)의 최상위의 단계이며 모든 선한 것들의 원천입니다. 그리고, 아가도스의 근원은 하나님입니다. 소크라테스(Socrates)는 그의 제자 케베스 (Cebes)와 대화할 때, 인간은 사형선고를 면하기 위해 하나님 앞에서 도망가지 않아도 된다고 말합니다. 케베스는 그 가르침에 대하여 이렇게 답합니다. 

“하나님은 인간의 보호자시며, 인간은 하나님의 소유물이기 때문입니다. 현명한 자는 죽음이 두려워 걱정하지 않지만, 어리석은 자는 자신의 주인(하나님)에게서 도망칩니다. 왜냐하면, 그는 주인이 어떤 분인지를 깨닫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그의 결론은 인간을 향한 하나님의 선의 범위는 죄인과 원수까지 포함된다는 것입니다. 루터는, 아가도스, 즉 하나님의 선은 그를 의지하는 사람들에게 스며들며, 채워져서, 이제 이웃들에게 나눠지는 속성이 있다고 설명합니다. 왜냐하면, 그리스도인들은 하나님의 선한 성품에 참여한 자들이기 때문입니다. 아가도스는 하나님의 영이신 성령과 동행하는 사람들의 삶에 결실로 나타나는 성품입니다. 성경은 이 원리를 자주 언급합니다. “악에게 지지 말고 선으로 악을 이기라.” 그리스도인들은 신과 같은 사람들입니다. “아무에게도 악으로 악을 갚지 말고 모든 사람 앞에서 선한 일을 도모하라.” 나를 미워하는 사람, 심지어 나를 죽이려고 덤벼드는 사람에게까지 선을 행하는 자가, 하나님과 동행하는 사람입니다. 
   
요셉을 소개하는 창세기에 “여호와께서 요셉과 함께 하시므로”라는 문장이 반복 나타납니다. 하나님과 동행했던 요셉은 누구였는지를 소상하게 소개합니다. 열 두 아들들 중에서 아버지 야곱의 편애를 받았던 요셉은 형들에게 질투를 받습니다. 형들보다 더 큰 꿈을 가지고 있다고 말하는 그는 형들의 분노를 삽니다. 결국 문제는 표면으로 터집니다. 그가 형들이 양을 치는 들판으로 나왔을 때, 형들은 그를 죽이기 위해 웅덩이에 던져 넣습니다. 때 마침, 이집트 상인이 그곳을 지나갑니다. 형들은 그를 웅덩이에서 건져내서 노예로 팝니다. 형들의 비인간적 행위로 인해 노예가 됩니다. 그 일 후, 그의 인생은 더 악화 됩니다. 주인의 부인을 간강하려 했다는 누명이 씌워져 감옥에 던져집니다. 인생에 큰 위기를 맞게 됩니다. 오랜 시간이 지나면서, 요셉의 인생은 다시 세상에 떠 오릅니다. 그의 꿈이 실현되어 이집트의 권력 순위 2인자인 총리가 됩니다. 마치 “원수는 외나무 다리에서 만난다”는 말처럼, 형들은 요셉 앞에 무릎을 꿇습니다. 이제, 형들의 목숨은 요셉의 손에 달려 있습니다. 그 때 여호와께서 함께 했던 요셉의 태도를 성경은 이렇게 기록합니다. 
“형님들은 나를 해치려 했지만, 하나님께서는 형님들의 악을 선으로 바꾸셨습니다. 그래서 오히려 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니 두려워 마십시오. 내가 형님들과 아이들을 돌봐 드리겠습니다. 이처럼 요셉은 형들을 안심시키고 따뜻한 말을 해 주었습니다.” 
   
요셉은 악에게 지지 않고, 선으로 악을 이겼습니다. 자신을 해하려고 했던  형들에게 선을 베풀었습니다. 그런 요셉의 인생을 성경은 이렇게 기록합니다. “그의 주인이 여호와께서 그와 함께 하심을 보며 또 여호와께서 그의 범사에 형통하게 하심을 보았더라.” 

하나님께서 선을 행한 요셉의 삶을 형통케 하셨습니다. 요셉의 인생은 하나님을 대신하여 선을 심는 사람들이 누군지를 잘 보여줍니다.

 “우리가 선을 행하되 낙심하지 말지니 포기하지 아니하면 때가 이르매 거두리라.” 
 
             보내심을받은 생명의소리교회 담임 / 훼이스대학교 신학대학장


 
 

Total 49
아, 그런뜻이었어요! (49)2019-02-14

(49) 날마다 달걀을 얻는 쥐, “피스티스” ① “오늘의 양식”으로 번역되는 『Our daily Bread』라는 작은 책자가 있습니다. 여기에 글을 쓰는 데이비드 로퍼(David Roper)씨가 2003년 9월 30일 자에 자신이 경험한 여우를 소개합니다. 글의 제목이 “He Can Be Trusted”입니다. 내용을 읽어 보면, 이 제목을 한국

아, 그런뜻이었어요! (48)2019-02-07

(48) 선으로 악을 이기는 사람들, “아가도스” ② 세상에는 네 종류의 사람이 있다는 것을 설명하는 영어 속담이 있습니다. 첫째는 “Evil for good is devil-like/ 악으로 선을 갚는 사람은 악마와 같다”입니다. 남이 나에게 선을 하는데, 그 선을 이용해서 악을 행합니다. 이런 사람은 악마와 같은 사람입

아, 그런뜻이었어요! (47)2019-01-31

(47) 하나님의 착한 속성, “아가도스” ① 아라비아에 박바드 왕국이 있었습니다. 이 나라에 어린 왕자가 있었는데 어느날 강에서 놀다가 그만 거센 급류에 휩쓸려 실종됩니다. 왕은 군대를 총동원해서 사랑하는 아들을 찾지만,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 강 하류를 샅샅이 수색해도 왕자를

아, 그런뜻이었어요! (46)2019-01-24

(46) 자비를 심는 사람들, 크레스토테스 ②1979년 노벨 평화 상을 수상한 마더 테레사는 인도의 빈민가 콜카타에서 자비를 실천하면서 수 많은 오해와 모욕을 경험했습니다. 신앙인으로서 자신의 체험을 담아 “그럼에도 불구하고 Anyway”라는 시를 남겼습니다. 일부만 소개합니다. “사람들은 때로 비

아, 그런뜻이었어요! (45)2019-01-17

(45) 인간을 환대하시는 하나님, 크레스토테스1유대인의 전설에 의하면, 하나님께서 사람을 창조하실 때 천사들이 문제를 제기 했다고 합니다. 먼저, 정의의 천사는 사람을 만들면 세상이 온통 불의의 세계가 될 것이기 때문에 인간 창조에 반대했답니다. 두 번째, 진리의 천사는 사람을 만들면 세상이 온

아, 그런뜻이었어요! (44)2019-01-10

(44) 1월, 기쁜 물결의 시작 (아르케)   히랍 신화에는 등장하지 않지만, 고대 로마 신화에 야누스(Janus)라는 신(神)이 나옵니다. 이 신은 머리는 하나지만 얼굴이 두개입니다. 한쪽 얼굴은 뒤쪽을 응시하고 있고, 다른쪽 얼굴은 앞을 바라 보고 있습니다. 고대 로마인들에게 야누스는 성의 출입문이

아, 그런뜻이었어요! (43)2018-12-21

(43) 크리스마스 추리   크리스마스 시즌인 요즘, 캐나다 사람들은 초록색의 소나무나 전나무로 집안을 장식합니다. 이런 풍습은 고대 근동 여러 나라에 있었다는 것이 발견됩니다. 이지역 사람들은 겨울이 되면 상록수를 집에 가져와, 대문과 창가 주변에 달았습니다. 상록수는 식구들을 병으로

아, 그런뜻이었어요! (42)2018-12-13

(42)“인생에 진주 (pearl)를 줍는 인내” 마크로뚜미아  영어가 모국어인 나라에는, “행복한 가정을 이루려면 집에 다섯 마리 곰(five bears)을 길러야 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첫번째 곰은 “곰”을 뜻하는 영어 “베어 a bear”인데, 이 곰은 영어에서 “참다 혹은 인내하다”는 동사형 “베어 be

아, 그런뜻이었어요! (41)2018-12-06

(41) 진노와 은혜 사이, 마크로뚜미아고대 유대문학 작품 중에서 “집회서(集會書)”는 지혜 장르의 탁월한 본보기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작품에는 사람을 다루시는 하나님의 태도가 무엇인지 잘 나타나 있습니다. 특히 범죄한 사람을 대하시는 하나님에 관하여 이렇게 기록합니다. “ 인간이란 무

아, 그런뜻이었어요! (40)2018-11-29

(40) 인류 평화를 위한 일, 에이레네 히랍어 학자 포르스터(Foerster)는  우리 말 “평화”로 번역되는 헬라어 “에이레네”는 하나님이 하는 일로 규정합니다. 보이지 않는 정신 세계 뿐만 아니라 인간 삶의 전 영역의 평화를 뜻하는 에이레네는 하나님의 일이다라고 설명합니다. 성경은 이 사실

아, 그런뜻이었어요! (39)2018-11-22

(39) 웰빙 (Well-being)의 근원, 에이레네 화가 한 분이 그림을 그렸습니다. 제목이 평화였습니다. 맑은 하늘 아래 시냇물이 흐르고 넓고 푸른 잔디 위에 양들이 풀을 뜯고 멀리에 초가 집이 있는 그림이 아니었습니다. 대신 비람이 세차게 불어 오는 무섭고 험난한 날씨에, 작은 새 한 마리가 절벽 벼

아, 그런뜻이었어요! (38)2018-11-15

(38) 주기위해 얻어지는 기쁨, 카라  기쁨을 뜻하는 히랍어 “카라”는 매우 역설적인 의미를 지닙니다. 환경이 즐겁기 때문에 기뻐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고통일 때 기뻐한다는 뜻을 함축합니다. 카라는 상황이 긍정적이고 소망이 있는 상태가 아닌 오히려 매우 절망적인 때에 사용됩니다.

아, 그런뜻이었어요! (37)2018-11-08

(37) 폐암 말기 환자의 기쁨, 카라 타겟(A. W. Target)의 단편 소설  『 창, The Window 』에  병원 이야기가 나옵니다. 어느 작은 병실에 두 남자가 입원했습니다. 한 사람은 폐암 말기 선고를 받은 환자이고, 또 한 사람은 디스크 환자입니다. 디스크 환자는 수술 받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침대에 꼼짝없

아, 그런뜻이었어요! (36)2018-11-01

(36) 많이 받을 수록 더 하게 되는 아가페 사랑 존 뉴톤(John Newton)은 노예선 선장이 되어 인간이 저지를 수 있는 모든 죄를 범했다고 고백합니다. 그는 회심 후, 성공회 신부가 되면서 하나님의 사랑을 시로 표현했습니다. “나 같은 죄인 살리신 주 은혜 놀라와/ 잃었던 생명 찾았고 광명을 얻었

아, 그런뜻이었어요! (35)2018-10-25

(35) 공급이 있어야 배급할 수 있는 사랑, "아가페"   아가페, 즉 하나님의 사랑은 도대체 용서할 수 없는 범죄자를 용서 해주는 정도가 아니라, 그 범인을 사랑하는 가족의 일원으로 받아 주는 행위입니다. 자신의 권한과 권리를 포기하고, 오히려 원수의 필요를 공급해 주는 행위가 아가페입니

 1  2  3  4  



[목회코칭프로젝트] 목회코칭 세미나 안…
[JDM CANADA 창세기 사경회] 예수제자운동 아…
[창립43주년 감사예배 및 임직식] 밴쿠버…
[VIEW 교민특강2] 'Let's go!' 유진…
[Love Corps] 원주민 선교 25주년 Love Corps 2019…
[신학교학생 모집] KAPC 개혁장로회대학 및…
[창립예배] 하늘뜻소망교회 창립예배 안…
[유스코스타] 2019 밴쿠버 유스 코스타 안…
[찬양집회] 애보츠포드 트리니티 한인교…
[부흥사경회] 밴쿠버한인침례교회 부흥사…

제868호 2019년 2월 15일자
[반주자 청빙] 밴쿠버 소망교회 예…
[지휘자 청빙] 밴쿠버 헤브론교회 …
[담임목회자 청빙] 밴쿠버한인장…
[청빙] 나나이모 한인장로교회 아…
[청빙] 임마누엘교회 반주자 청빙
[묘지양도] 공원 묘지 양도합니다.
[교역자 청빙] 밴쿠버 순복음 교회…
[청빙] 올리브교회 청소년부 사역…
[지휘자청빙] 주님의 제자교회 3부…
[청빙] 어린이부 사역자 청빙
[담임목사 청빙] 카나다광림교회 …
[사찰집사 구인] 카나다광림교회 …
[EM사역자 청빙] 카나다광림교회 EM…
[EM사역자 청빙]밴쿠버 헤브론교회…
[교역자 청빙] 나나이모 원주민 교…
회사소개 | 편집자에게 | 기사제보 | 광고문의
Copyright © 2019 ChristianTimes.ca   | 밴쿠버: 604-961-6052 / 캐나다 및 미국: 604-670-6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