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0-02-06 21:39
아, 그런뜻이었어요! (98)
 글쓴이 : 관리자
 


(98) “치명적 해를 끼치는 활동가,” 마귀 ①

마귀는 두려움과 고통의 대상이었습니다. 일단 감염되면 그 사람은 육체와 정신이 병들어 인격과 행동 장애를 일으킵니다. 땅에 거꾸러 뜨려 거품을 흘리게 하고, 눈과 귀와 입에 장애을 일으키며, 그를 죽이려고 불과 물 속에 던지기도합니다. 성경은 그를 “더러운 귀신”라고 표현합니다. 신약 성경이 기록된 1세기 팔레스타인 지역에 마귀는 만연해 있는 유해물이었습니다. 당시 사람들에게 마귀는 직면한 일상의 현실이었습니다.

요즘에도 귀신이나 마귀를 믿는 분들이 어디 있을까요? 한국도 크게 다르지는 않겠지만 캐나다나 미국 교회의 지도자들은 성경에 등장하는 마귀나 귀신들을 옛 신화로 취급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나님을 아는 지식』으로 많이 알려진 제임스 팩커는 이런 현상을 다음과 같이 진단합니다. 

“의심할 바 없이, 현재 이런 상태가 되도록 마귀가 정확하게 조정하기 때문이다. 오늘날 세상은 마귀가 들키지도 않고 또한 반대 세력도 없이 가장 거대한 규모로 자신을 조정하도록 허락하고 있다. 마귀는 결코 자신에게 주어진 기회를 놓치지 않는다. 1세기 전과 비교하면, 오늘날 교회는 사회로부터 신뢰를 잃었고, 힘도 없으며, 복음적이지 못하다. 이런 상태는 마귀가 교묘한 술수로 철저하게 자기 직무를 수행하고 있다는 억장이 무너지는 증거인 것이다. 성경은 이제 더 이상 완전한 진리라고 믿어지지 않는다. 복음은 더 이상 철저하게 전해지지 않는다. 다른 종교들이 강력한 산불처럼 전 세계를 휩쓸고 있다. 수 세기 동안 마귀가 이토록 승리를 거둔적은 없다.” 

마귀의 실체가 무엇인지를 자세히 응시해 보면 팩커의 진단이 틀리지 않음을 알게 됩니다.   
   
신약 성경에서 마귀, 귀신, 사탄은 예수님의 핵심 적대자들이며 하나님 나라의 원수들로 묘사됩니다. 고대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이 적대자들은 숲에 거주하는 신(神)으로 얼굴은 남성이며 몸에 염소의 다리와 머리에 뿔을 가진 악령으로 이해되었습니다. 또는 몸에 붙어서 피를 빨아 먹는 거머리나 흡혈귀를 귀신이라 불렀습니다. 고대 그리스 시인 호메로스(Homer)와 동시대의 인물인 헤시오도스(Hesiod)는 자신의 작품『일과 날 Works and Days』에서 마귀의 시조(始祖)를 언급합니다. 그는 인류의 다섯 시대, 즉 황금, 은, 청동, 영웅, 그리고 철기 시대에 살았던 사람들은 제우스의 뜻에 따라 죽은 후에 땅에서 마귀가 되었다고 기록합니다. 그들은 마귀로서 인간 세계에 영원히 존재하며, 인간이 하는 것을 세심히 감시하는 사명을 맡았다고 설명합니다. 기원전 3세기 쯤에 기록되었다는 애녹 2서에는 귀신은 황폐한 지역에서 올빼미와 솔개 같은 동물들과 혼숙하는 불결한 영적 동물로 묘사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귀신들은 비록 독자적으로 행동하지만 여호와의 지배 하에 있다고 믿었습니다.
   
고대 유대 저술가들은 자신들의 작품 속에서 마귀와 귀신의 존재 양식을 다양하게 묘사합니다. AD 1세기 알렉산드리아에 거주했던 필로(Philo)는 자신의 저서『모세의 생애』에서, 마귀를 “그 나라의 원주민들이 숭배하는 신(a deity)”으로 기록합니다. 수송아지나 숫양을 희생 제물로 바치면, 마귀는 재앙을 없이 해주고 대신 소원을 들어주는 존재였습니다. AD 46년에 그리스에서 태어나 120년에 죽은 플루타르크스(Plutarch)는 그 유명한『영웅전』에서 마귀는 신들의 명령에 따라서 사람을 사형시키고 보복하는 악한 영들이라고 설명합니다. 1세기 유대의 대표적인 역사가 요세푸스(Josephus)는『유대인의 전쟁사』에서 마귀를 “신령한 능력의 보유자 혹은 알 수 없는 초인적 힘을 가진 악마”라고 쓰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자연의 변화를 결정하는 것은 마귀의 활동이며, 마귀는 사람을 정복하여 병이나 광기를 일으켜 생명을 위협하는 존재이기 때문에, 요세푸스는 “마귀를 쫓아 내는 것이 절대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고대 자료들은 마귀의 본성과 그가 하는 일들에 관해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사람들에게 신으로 숭배 받는 마귀는 영적인 존재로 인간 삶에 깊게 관여하고 있습니다. 그는 초자연적 존재로 신비한 능력을 소유하고 있으며, 사람의 환경을 조작하여 생명을 위협하는 매우 악한 영물(靈物)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내쫓지 않으면 인간은 해를 당하게 됩니다. 사람이 마귀의 공격이나 보복을 피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그들의 비위를 맞추고 달래는 것이었습니다. 원시 시대에 제물을 바치는 우상숭배가 온 세계에 널리 퍼져 있던 이유입니다. 마귀와 귀신은 제물을 요구합니다. 제물이 클수록 마귀의 비위를 맞출 수 있습니다. 인간을 제물로 바치는 것은 큰 희생이 따르지만 효과적이었습니다. 팀 켈러는 『가짜 신들 Counterfeit gods』에서 고대의 신들은 피에 굶주려 있어서 비위를 맞추기가 힘들었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그건 지금도 마찬가지다라고 단언합니다. 사람이 사는 곳이면 그곳이 어디는 마귀도 거기에 있습니다. 그는 현대인들이 전혀 주목하지 않은 채 동거하는 매우 위험한 존재입니다. 마귀에게 감염되면 패가망신당합니다. 
   
마귀를 압제하는 유일한 방식은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의지하는 신앙입니다. 그리스도는 마귀와 비교할 수 없는 능력의 소유자시기 때문입니다. 사도 요한은 이 원리를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자녀들아 너희는 하나님께 속하였고 또 그들(마귀)을 이기었나니 이는 너희 안에 계신 이가 세상에 있는 자(마귀)보다 크심이라.” 

일찍이 마귀에게 속아서 고통을 겪었던 베드로는 우리에게 이런 조언을 합니다. 
“마음을 강하게 하고 늘 주의하십시오. 원수 마귀가 배고파 으르렁거리는 사자처럼 먹이를 찾아 돌아나니고 있습니다. 마귀에게 지지 말고 믿음에 굳게 서 있기 바랍니다.”

                      보내심을받은 생명의소리교회 담임 / 훼이스대학교 신학대학장


 
 

Total 97
아, 그런뜻이었어요! (99)2020-02-14

(99) “중간 지대는 없다,” 마귀 ②아프리카 동부에 위치한 세렝게티 초원을 다녀온 분의 글입니다. “경험 많은 사자들은 하나같이 힘을 빼고 걷는다. 지금은 사냥 모드가 아니라는 걸 온 몸으로 표현한다. 가장 오래된 언어인, 그래서 모두에게 통하는 몸짓 신호를 통해 ‘나는 한가하게 산책 중’

아, 그런뜻이었어요! (98)2020-02-06

(98) “치명적 해를 끼치는 활동가,” 마귀 ①마귀는 두려움과 고통의 대상이었습니다. 일단 감염되면 그 사람은 육체와 정신이 병들어 인격과 행동 장애를 일으킵니다. 땅에 거꾸러 뜨려 거품을 흘리게 하고, 눈과 귀와 입에 장애을 일으키며, 그를 죽이려고 불과 물 속에 던지기도합니다. 성경은 그를

아, 그런뜻이었어요! (97)2020-01-30

(97) “예수는 누구인가?”역사에 실존했던 인물일까요? 아니면 단군신화와 같이 가공의 캐릭터일까요? 만약 전자라면, 성경에 기술된 예수의 행적은 실제 발생된 사건과 일치한다는 것을 증명합니다. 역으로, 예수의 관한 이야기가 고조선 건국 신화처럼 일개의 전설이라면, 그분에 관한 스토리는 단지

아, 그런뜻이었어요! (96)2020-01-24

(96) “아낌없이 주는 나무,” 그리스도한 소년을 무척 사랑한 나무 한 그루가 있었습니다. 소년도 그 나무를 많이 좋아했습니다. 시간이 흘러 마을을 떠났던 소년은 오랜만에 나무를 찾아 와서 “돈이 필요하다”고 하소연했습니다. 나무는 사과를 팔아서 돈을 마련하라고 흔쾌히 사과를 내줬습니다. 그

아, 그런뜻이었어요! (95)2020-01-16

(95) “아버지” 하나님의 이름 ④하나님의 이름과 관련하여 영어권 기독교인들에게 가장 널리 알려져 있는 히랍어는 “God”으로 번역한 “데오스 theos”입니다. 이 사실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말에서 발견됩니다. 예를 들면 다음과 같은 낱말들이 있습니다. 하나님을 연구하는 학문인 신학 (神學)을 “데

아, 그런뜻이었어요! (94)2020-01-10

(94) “모든 힘의 근원 ‘만군의 주’,” 하나님의 이름 ③제가 트리니티 웨스트턴 대학교에서 성서 신학을 공부할 때, 한국 사람과 거의 비슷한 미얀마 출신 ‘JP 상동’이란 이름을 가진 친구가 있었습니다. 당시 JP의 형님은 히말라야 산자락에서 목사로 사역하고 있었습니다. 미얀마는 공개적으로 복

아, 그런뜻이었어요! (93)2020-01-02

(93) “나의 하나님, 가짜인가 진짜인가?” 하나님의 이름  ②우상이 점령한 사회였습니다. 소크라테스와 플라톤의 고향인 고대 아테네는 BC 4-5세기에 세계를 이끄는 도시였습니다. 철학과 종교 뿐만 아니라 두뇌가 탁월한 지식인들이 모여 사는 오늘날 미국의 실리콘벨리와 같은 곳이었습니다. 사도

아, 그런뜻이었어요! (92)2019-12-19

(92) “가장 중대한 주제,” 하나님의 이름 1855년 1월 7일, 영국 사우스워크 (Southwark) 지역에 위치한 뉴 파크 교회 (New Park Street Chapel)의 목사는 그날 아침 설교를 이렇게 시작합니다. “그분의 자녀들에게 영원토록 관심을 끌 수 있는 최고도의 과학, 최상의 사색, 가장 중대한 철학은 그들이 아버지

아, 그런뜻이었어요! (91)2019-12-13

(91) “창조성의 배후,” 고통 ②고등학교 첫 시험 127명 중 126등을 한 학생이 2020 수능 만점을 받아 화제입니다. 비결을 묻는 사람들에게 김해 외고 송영준 학생은 “오직 노력 뿐이었다”고 답합니다. 중학교 1학년 때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에, 식당 아르바이트를 하며 자신과 누나를 힘겹게 뒷바라지 하

아, 그런뜻이었어요! (90)2019-12-05

(90) “영광을 받을 운명,” 고통 ①죠셉 팩커 (Joseph Parker)는 1874년부터 자신이 죽은 해인 1902년까지 런던 중심에 위치한 시티 탬플 (City Temple) 교회의 목사였습니다. 그는 자서전에 68세까지 하나님에 관해서 결코 회의 (懷疑)를 가져 본 적이 없다고 기록합니다. 그러나, 아내가 죽자 자신의 믿음은 무너졌

아, 그런뜻이었어요! (89)2019-11-28

(89) ““새로운 여행의 출발점,” 외로움라틴계 복음 전도자인 루이스 팔라우 (Luis Palau)가 자신이 설교 하는 회중에게 질문했습니다. “여러분이 가장 듣기를 원하는 설교 제목은 무엇입니까?” 여러 주제들이 제안되었지만, 대 다수의 사람들이 요청했던 것은 “외로움”이었습니다. 성경의 인물들

아, 그런뜻이었어요! (88)2019-11-22

(88) “더블 마인드 double-minded,” 염려주간 잡지 『타임 Time』의 1961년 3월호 표지는 얼굴 살이 다 말라 두상이 해골이된 한 사람이 공포에 질려 손으로 얼굴을 감싼 채 전방을 응시하며 서 있는 모습입니다. 표지 오른 쪽 위의 노란 색 속에 “죄책감과 염려 Guilt and Anxiety”라는 주제 말이 적혀 있습니다.

아, 그런뜻이었어요! (87)2019-11-14

(87) “사실인가 아니면 진실인가,” 아멘윤씨는 화성군 태안읍에서 농기계 수리공으로 일했습니다. 1988년 9월 16일, 인근 마을에서 여중생이 숨진 채 발견되면서, 윤씨는 범인으로 검거되어 20년 형무소 생활을 합니다. 소아마비를 앓았던 윤씨가 작성한 진술문에는 자신이 150 cm 이상인 담을 넘어 피해자

아, 그런뜻이었어요! (86)2019-11-07

(86) “인륜대사의 날,” 재림 Second Coming ④A.B. 심슨은 “더 이상 슬픔은 없네 No More Sorrow”라는 시에서 예수님의 재림의 날을 이렇게 표현합니다. “거기에는 더 이상 눈물이 없네 / 거기에는 더 이상 고통이 없네 / 거기에는 더 이상 죽음이 없네 / 죽음에 찢겨진 가슴이 영원한 사랑을 만났네 / 기쁨

아, 그런뜻이었어요! (85)2019-10-31

(85) “영광의 그 날,” 재림 Second Coming ③1972년에 개봉된 영화 “휴거”는 복음주의 대표 영화 감독인 도널드 톰슨 (Donald W. Thompson)이 제작했습니다. “휴거”는 젊은 여자 주인공 패티(Patty)가 아침 10시에 라디오에서 흘러 나오는 뉴스를 듣고 깨어나는 장면으로 시작됩니다. “전 세계에서 계속 들려

 1  2  3  4  5  6  7  



[제자훈련안내] 제27기 제자훈련 지도자 …
[말씀사경회] 2020년 밴쿠버순복음교회 창…
[교민특강] 2020 밴쿠버기독교세계관대학…
[지방회안내] 기독교대한감리회 미주자치…
[2020밴쿠버유스코스타] 밴쿠버 유스코스…
[밴쿠버유스코스타] 밴쿠버 청소년 부모…
[러브콥] 2020년 러브콥 정기총회 안내
[장학금선정공고] 제8기 정요셉 장학금 선…
[헌당감사예배] 산돌교회 헌당 감사예배
[치유집회] 밴쿠버 전하리교회 복음전도…

제918호 2020년 2월 14일
[담임목사청빙] 토론토 갈릴리장…
[찬양사역자청빙] 밴쿠버 지구촌…
[담임목사 청빙] 삼성교회 담임목…
[사역자 청빙] 밴쿠버만나교회 사…
[담임목사청빙] 밴쿠버한인장로교…
[사역자청빙] 밴쿠버지구촌교회 …
[사역자청빙] 노스쇼어아름다운교…
[사역자청빙] 한소망교회 EC 사역…
[사역자청빙] 밴쿠버지구촌교회 …
[사역자청빙] 밴쿠버신온침례교회…
[교역자 청빙] 메이플릿지한인교…
[사역자청빙] 주님의제자교회 EM사…
[담임목사청빙] 캘거리 한인장로…
[사역자 청빙] 밴쿠버중앙장로교…
[교역자청빙] 평안교회 초등부 전…
회사소개 | 편집자에게 | 기사제보 | 광고문의
Copyright © 2020 ChristianTimes.ca   | 밴쿠버: 604-961-6052 / 캐나다 및 미국: 604-670-6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