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3-08 18:58
자녀에게 경제를 가르치라(50)-1/2
 글쓴이 : 관리자
 


(50) 마음 속의 보물 낙관주의 - 1/2 


경제가 좋지 않으면 이자율은 낮아진다. 이자율이 낮아지면 채권 가격이 오른다. 이 때 비관주의자는 경제가 계속 좋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 다가오는 주식투자 적기를 붙들지 못한다. 대신 점점 낮아지는 이자율을 붙들고 여전히 기존 예금을 고집한다. 계속 오를 것으로 보여 채권을 따라가 잡는다. 이 시기에 가장 위험한 투자, 정기 예금이 그에게는 가장 안전한 투자 대상이다. 기회이익이나 물가상승에 대한 깊은 생각은 없다. 그의 마음 속에, 투자에 대한 이득이 주는 큰 기쁨보다 투자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가 주는 작은 슬픔이 더 크게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대개 일이 안 풀리면 비관주의자가 된다. 경제가 좋지 않으면 기업들이 망하고 주가는 폭락할 것으로 생각한다. 잘 안된 결과에 대한 책임을 내가 아닌 남이나 세상탓으로 돌린다. 하기야 결과를 내탓으로 돌릴 수 있는 사람은 절대 비관주의자가 아니다. 책임이 나의 것이 될 때 그것은 마음의 부담이 아니라 보이지 않는 나의 소중한 경험자산이 되기 때문이다. 세상 변화를 비관적으로 바라보게 되면 경제가 좋지 않을 때 혁신적인 것들이 탄생한다는 생각을 하지 못한다. 새로운 것에 대한 투자를 생각할 수도 없다. 비관적인 사람은 투자를 해도 돈과는 거리가 멀다. 변화에 대한 두려움이 새로운 종목을 발굴할 안목을 앗아 갔기 때문이다.

낙관론자가 돈을 번다. 토론에서는 비관론자에게 졌을지라도 낙관적인 사람은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희망이 가득하기 때문이다. 경제가 안좋은 때에도 반대의 경우를 생각한다. 경제가 좋아지면 이자율은 올라가고 채권가격은 떨어진다. 돈의 공급에 비해 수요가 많으면 이자율은 높아지고 돈의 공급에 비해 수요가 적으면 이자율이 낮아진다. 이자율이 오르면 돈을 빌려 주식시장에 투자하는 사람들이 줄어들고 그만큼 적극적 투자 수요가 줄면 주식투자보다 소극적 채권투자를 선호하게 된다. 이와같이 낙관주의자는 생각이 유연하고 폭이 넓다. 위험에 대한 대비능력도 고정관념으로 무장된 비관주의자보다 뛰어나다. 불확실한 미래를 여러 경우로 상정해 생각하면서 대비하기 때문이다. 

이자율이 인상되면 기업의 이자부담이 증가하니 수익성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 미래를 위한 기업의 신규투자가 감소한다. 이런 기업들이 늘어나게 되면 S&P 500지수나 KOSPI역시 하락하게 된다. 이자율 증가는 돈을 빌려 부동산에 투자하려는 수요도 줄인다. 부동산가격 하락으로 이어진다. 모든 투자는 결국 이자율과의 싸움이라고 생각하는 낙관주의자는 이자율의 변화가 두렵지 않다. 신기술의 탄생 또한 마찬가지다. 기피 대상이 아니라 기회의 원천이 된다. 사람들은 낙관주의자가 되기를 원한다. 낙관 순간 아무런 대비책을 세우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 아니다. 즐거운 삶을 꿈꾸기 때문이다.

긍정적인 사고가 행동에 있어서도 적극적이다. 비관적으로 보고 아무것도 안하는 것보다는 변화에 앞선 움직임, 행동이 좋은 결과를 가져다 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에서 1991년부터 2005년까지 15년간 연평균 16.44%, 같은 기간 S&P 500 지수 연평균 11.53% 수익률보다 월등한 수익률을 올린 또 하나의 전설적 펀드메니저, 빌 밀러(Bill Miller)는 투자분석을 하면서 낙관주의자가 되었다. 그가 올린 단순히 높은 수익률 때문이 아니다. 피터 린치, 워런 버핏, 조지 소로스와 달리 가치투자를 하면서 당시 대가들이 기피했던 IT주식에 과감히 투자했기 때문만도 아니다.

1972년, 메이슨 밸류트러스트 모회사인 레그메이슨(Legg Mason)사에서 포트폴리오 매니저로 투자 업무를 시작한 빌 밀러는 1990년대 초 회사 내부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당시 악전고투하던 아메리카온라인(AOL)에 투자했다. 2004년, 구글 기업공개시 2억달러에 가까운 돈을 투자했다. 고위험 고수익이라해도 보통의 낙관적 태도가 아니면 힘든 행동이었다. 언청난 반대와 우려를 이겨낼 펀드메니저는 거의 없던 때다. 평가와 분석이 어렵다는 기술주로 반대파를 제압할 수학적 근거 자료도 없었다. 그는 1, 2년도 아닌 연속 15년 동안 기술주를 포함한 가치주로 S&P 지수를 이겨냈다. 단순히 성장주 IT주는 가치주와 다르다는 편견을 극복했다. 기술주를 가치의 눈으로 확장하여 원칙을 만든 선구자였다. 경제원칙으로만 접근하지 않았다. 경제이론에 물리학, 생물학 등 자연과학을 접목했다. 즐거움이 불고 자신만의 낙관주의가 만들어졌다.  <다음호에 계속>  

[Joel Park/박병호, 감정평가사, 30대부터시작하는 부동산노테크저자, coreits14@gmail.com]

 
 

Total 64
자녀에게 경제를 가르치라(64)2018-06-21

(64) 죽지 않으려면, 태양을 향해 날아라①다이달로스의 아들, 이카루스는 새의 깃털들을 밀랍으로 굳혀 만든 날개로 더 높이 태양 가까이 날아오르다 결국 밀랍이 녹아내려 추락하고 말았다. 그것은 단순히 신화 속 한 인간의 추락이 아니었다. 태양에 가까이 가지 말라는 아버지의 경고를 무시한 이

자녀에게 경제를 가르치라(63)2018-06-14

(63) 살아야 할 환경에 맞게 집을 짓는다 “Find the right place to live” 미국 3대 리츠 회사중 하나이자 최대 임대주택 전문 리츠 회사인 에임코(AIMCO; Apartment Investment & Management Company)의 슬로건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생각으로 집을 짓지, 실제 살집을 스스로 짓지 못한다. 입지선택마저도 경제적,

자녀에게 경제를 가르치라(62)2018-06-07

(62) 바다로 돌아간 산천어, 하나보다 둘이 낫다“Two markets are better than one” “두 사람의 지혜가 한 사람의 지혜보다 낫다.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와 같은 속담이나 격언을 들이밀지 않아도 재무관련 거의 모든 것에서 하나보다는 둘이 낫다. 마찬가지로 주어진 시장이 둘 있으면 하나 있는 것보다

자녀에게 경제를 가르치라(61)2018-05-31

(61) 성공은 자신의 무한한 능력을 믿는자에게 다가온다“Heaven helps those who help themselves.” 북폭이다 위장공세다 통일이 다가온다 금리가 오른다 하여 어지러운 난세에 더 마음에 와닿는 명언이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성공하는 투자자들은 위기를 기회의 발판으로 삼았다. 자신의 무한한 능력을 믿었던

자녀에게 경제를 가르치라(60)2018-05-24

(60) 마음의 유연성, 성공투자로 가는 첫 관문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라고 했다. 그러나 보이지 않는 것을 믿는다는 것과 기다린다는 것은 쉽게 되지 않는다. 또한 거의 모든 성공의 열매는 씨 뿌리고, 싹 튀우고, 꽃 피우는 긴 시간을 기다리게 한 후에 맺는다. 이렇게 기다려야 한다는 것을 알면

자녀에게 경제를 가르치라(59)2018-05-17

(59) 어린 아이와 같은 단순함, 행복의 첫 관문아이들은 어른들보다 행복하다. 작은 것에 행복할 줄 알기 때문이다. 이치를 알고 실천하는 것이 아니다. 아이들은 그냥 자연적으로 작은 것에 행복해진다. 마음 그대로 좋으면 좋고 싫으면 싫은 것이기 때문이다. 스페인에서 태어나 프랑스에서 활동한

자녀에게 경제를 가르치라(58)2018-05-10

(58) 좋은 시점과 종목보다 좋은 투자철학존 보글이 과거를 믿지 말라고 한 것은 대부분의 투자자가 부정적 징후가 많은데도 과거로 미래를 확신하는 경향을 보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과거실적 증후군을 탈피하기 위해 최근 동향을 깊이 관찰하는 투자자들도 많다. 올라가는 것은 내려오고 내려가는

자녀에게 경제를 가르치라(57)2018-05-03

(57) 좋은 주식보다 좋은 투자 철학-1/2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고 같은 실수를 반복한다. 감정의 동물, 무의식적으로 조절되지 않은 감정의 지배를 받고 판단한다. 최저치 매도 최고치 매수, 심리적 약세로 감정에 따라 가중치가 부여된 편향된 인간에 의해 순환한다. 주가가 바닥에 근접해 매수해야 할

자녀에게 경제를 가르치라(56)2018-04-26

(56) 삶의 지속, 배움은 즐거움이 동반되어야잉바르 페오도르 캄프라드는 전시장을 소비자의 경험학습 욕구를 채우는 공간으로 만든다. 가구를 만져보고 살펴보는 기회의 장으로 만든 것이다. 비싼 가구 가격을 낮출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시작한다. 스벤예테 한손과 함께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저렴

자녀에게 경제를 가르치라(55)2018-04-19

(55) 삶의 지속, 배움은 즐거움이 동반되어야즐거움은 배움을 확장한다. 배움이 단순히 지식을 채우기 위한 수단에 그치면 그것은 단지 지적 유희에 불과하다. 그러나 배움이 실천을 동반한 최고의 즐거움이 되면 인생은 계속 앞으로 나아간다. 삶, 더 올라가지 못하면 내려가는 것이다. 가만히 있는

자녀에게 경제를 가르치라(54)-2/22018-04-12

(54) 취업보다 창업, 계속기업의 이름속에 나를 묻는다 ‘칩 윌슨, 룰루레몬, 지역사회 마케팅’, 이름 세개가 합쳐지니 소문은 빠르게 세계로 뻗어 나간다. 이런 이름의 기업을 노리는 투자자들이 더 이상 가만히 지켜보지 않는다. 승승장구하는 룰루레몬이라는 이름에 끌린 미국의 한 사모투자

자녀에게 경제를 가르치라(53)-1/22018-04-05

(53) 취업보다 창업, 계속기업의 이름속에 나를 묻는다-1/21998년 창업후 매출액 20억 달러를 돌파하기 까지 17년이 걸렸다. 전 세계에 360여개 매장을 갖춘 특정스포츠 의류전문기업 ‘룰루레몬 애슬레티카(Lullemon Athletica)’ 이야기다. 1979년 창업해 100만 캐나다 달러에 처분하기 까지 18년이 걸렸다. 

자녀에게 경제를 가르치라(52)2018-03-29

(52) 돈에 대한 긍정적 인식대부분의 속 사람은 돈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그러나 겉 사람은 돈에 대해 관심이 없는 것처럼 행동한다. 중요하지만 무관심해야 한다는 이중적 태도다. 특히 부모의 겉과 속이 다른 이중성은 자녀교육에 큰 걸림돌이 된다. 학교에서도 돈에 대한 교육을 거의 받지를 못한다.

자녀에게 경제를 가르치라(51)-2/22018-03-15

(51) 마음 속의 보물 낙관주의-2/2세상은 변한다. 우리의 삶 또한 변화한다. 그리고 변하는 모든 것은 상승과 하락 속에서 존재한다. 상승곡선이 뒤따르지 않는 하향곡선은 없다. 투자분석을 통해 이를 간파한 빌 밀러는 그가 하락세에 있을 때에도 분노와 좌절에 빠지지 않았다. 삶의 종착역이 내리막

자녀에게 경제를 가르치라(50)-1/22018-03-08

(50) 마음 속의 보물 낙관주의 - 1/2 경제가 좋지 않으면 이자율은 낮아진다. 이자율이 낮아지면 채권 가격이 오른다. 이 때 비관주의자는 경제가 계속 좋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 다가오는 주식투자 적기를 붙들지 못한다. 대신 점점 낮아지는 이자율을 붙들고 여전히 기존 예금을 고집한다. 계속

 1  2  3  4  5  




[VBS안내] 삼성교회 교육부 여름행사 안내
[세미나 안내] 수정교회 여름성령 축제
[VBS안내] 카나다광림교회 VBS안내
[VBS안내] 빌라델비아교회 VBS안내
[교회이전안내] 밴쿠버 제일장로 교회 예…
[연합기도회 안내] 나라 사랑 기도회
[초청집회 안내] 이정훈 교수 초청집회 "…
[수련회 안내] 제18회 필그림 사모 수련회 …
[부 고]
[간증집회 안내] 탤런트 신애라 밴쿠버 간…

제837호 2018년 6월 22일자
[구인] 롯데건강백화점 구인
[청빙] 에드몬튼 벧엘한인침례교…
[청빙] 밴쿠버 임마누엘교회 반주…
[청빙] 밴쿠버 소망교회
[청빙] 새하늘 교회
[구인]롯데건강백화점
포트무디 한인장로교회 찬양 반주…
임마누엘 교회 사역자 청빙
밴쿠버 중앙장로교회 사역자 청빙
나나이모 한인장로교회 교역자 청…
밴쿠버한인침례교회 반주자 청빙
새하늘교회 주일학교사역자 청빙
노스쇼어아름다운교회 사역자 청…
밴쿠버한인감리교회 성가대 지휘…
카나다광림교회 행정(사무)간사 …
회사소개 | 편집자에게 | 기사제보 | 광고문의
Copyright © 2018 ChristianTimes.ca   | 밴쿠버: 604-961-6052 / 캐나다 및 미국: 604-670-6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