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26
마지막 말 일지도 몰라…2011-03-19

마지막 말 일지도 몰라… “치수가 967입니다.” 의사의 말에 “하나님 감사 합니다”이번이 이 땅에서 하나님께 감사 하다고 말 할 수 있는 마지막 말 일지도 몰라 진심으로 감사 하단다.집사님은 오랫동안 암과 싸우고 있다.항암 치료를 수 십 번 맞으면서 수시로 검사 하며 “치료 되었습니

거두시는 하나님2011-03-12

거두시는 하나님 6년 동안 인디안 선교에 몸바쳐 왔는데도 눈에 보이는 열매가 없어 때로는 사역을 포기 하고 싶을 때가 많았어요 때론, 지금 하고 있는 사역이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인지, 내 열심으로 하는 것인지, 확실하게 묻고 싶어요” 2개월 전 답답한 심정으로 기도원에 올라 오신 선교사님

주님의 은혜안에2011-03-04

주님의 은혜안에   “주위가 보이기 시작 해요. 듣지 않아도 될것 들이 들려 마음을 힘들게 해요. 이대로 더 버티다가는 모두가 힘들 것 같아 주님 품으로 달려 왔어요”삼일 금식을 하기 위하여 올라 온 권사님의 말이다.“만일 너희속에 하나님의 영이 거하시면 너희가 육신에 있지 아니하

기도의 씨2011-03-04

기도의 씨   자식을 키우다 보면 하나님의 마음을 참 많이 느끼게 된다.힘 들때도 있지만 또한 기쁨을 줄때가 많다.  어느 날 딸 아이가 우리를 부르더니 “엄마 아빠 눈감아 보세요 제가 드리고 싶은 것이 있어요 두 분이 함께 손 내밀어 보세요” “뭔데 그냥 주면 안돼?”  “안돼요 빨

기도의 능력 (1)2011-02-12

기도의 능력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 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비밀한 일을 네게 보이리라(렘33:3)” 기도는 훈련이다. 시간을 드리고 정성을 드리고 나를 쳐 복종 시키는 끈질긴  훈련 속에서 기도의 능력을 받을 수 있음을 경험 하게 하셨다. 기도의 맛을 알고 나니 기도 하

고통의 벼랑 끝에서(6)2011-02-08

(2011-02-04) 고통의 벼랑 끝에서(6) 어느 날 나에게 성령께서 주신 감동들을 얘기 하며 집에서부터 갈멜산 기도원을 시작 할 것을 제의 해 왔다. 그러나 나는 준비 되지 않았다. 내가 생각 하는 기도원 목사님은 우리와 조금은 다른 분들인 것 같았다. 그래서 남편에게 기도원은 나 같은 사람이 할 수 없다

고통의 벼랑 끝에서(5)2011-02-08

(2011-01-28) 고통의 벼랑 끝에서(5)    남편에게 순종 하고 나니 내 마음이 평안 해졌다.질서의 하나님께서는 나에게 행복을 주시려고 남편에게 순종 하는 것을 주께 하둣 하라고 말씀 하셨음을 뒤늦게야 깨닫게 되었다. 주님을 만난 후부터 남편은 눈물의 선지자 엘리야처럼 눈물의 종이 되었다

고통의 벼랑 끝에서(4)2011-02-08

(2011-01-21) 고통의 벼랑 끝에서(4)   그때부터 하나님께 떼를 쓰는 기도를 시작 했다.“하나님! 골방 이라도 좋으니 마음껏 부르짖어 기도 할 수 있는 처소를 주세요” 라고 기도 하기 시작 했다. 어느날  아이들이 학교에서 돌아 온후, 간식을 만들기 위해 부엌에 있는데 목사님이 눈물 범벅이

고통의 벼랑 끝에서(3)2011-02-08

(2011-01-14) 고통의 벼랑 끝에서(3)   21일간의 병원 생활을 하고 퇴원 했다. 그러나 폐가 아무는 고통은 이루 말 할 수가 없었다. 큰 나사로 폐를 꽉 조이고 있는 느낌 때문에 숨 쉬기가 너무 힘들었다.큰 숨을 한번 쉬어 보는게 소원이었다.  그뿐만이 아니었다. 큰 바위를 등에 지고 있는 것 같은

고통의 벼랑 끝에서(2)2011-02-07

(2011-01-07) 고통의 벼랑 끝에서(2) 하나님은 깨닫지 못하는 나를 향하여 이제는 눈만 감으면 가위에 눌리게 하셨다. 새까만 꼬마 병정들 수 백 명이 아픈 곳에서 그네를 타며 나를 괴롭게 했다. 신음 하며 눈을 떠 보니 꿈 이었다. 또 내가 생선을 먹었는데 생선 가시가 목에 걸리고 그 가시가 커지면서

캐나다에서의 나의 생활 (2)2011-02-07

  캐나다에서의 나의 생활 (2)   목사님(남편)의 반대에도 불구 하고 다시 미용실을 하게 되었다. 집 베란다에 미용실을 꾸미고 단골 손님들이 찾아 오면 일을 하기 시작 했다. 하나님께서는 8개월 동안 참아 주시다가 다시 꿈으로 말씀 해 주셨다. 내가 어린 시절에 자란 마을 뒷산에 기도원

캐나다에서의 나의 생활 (1)2011-02-07

  캐나다에서의 나의 생활 (1)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하나님의 마음에 드는 작품으로 만드시기 위하여 원대하신 계획 속에서 아무것도 가진 것 없는 우리를 캐나다로 보내셨다. 오로지 공부 하고 싶다는 일념으로 무작정 가방 6개와 8살인 딸과 1살인 아들을 데리고 밴쿠버에 1995년 1월 17일에

소원을 주신 하나님( 나의간증1)2011-02-07

  소원을 주신 하나님 (나의 간증)   고통의 벼랑 끝에서 한 발자국만 내디디면 떨어져 죽을 것 같았는데 주님께서는 한 발을 내딛게 하시더니 날개를 달아 주셨다.발을 땅에 딛고 있을 때에는 모든 것이 문제투성이였다. 도무지 풀 수 없는 산 같은 문제들이 나를 짓눌러 숨이 막힐 것만 같았

협력 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2011-02-07

  협력 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 ” 닉 부이치치의 허그”라는 책을 읽고 많은 감명을 받았다.그는태어 날때부터 팔 다리가 없는  장애인으로 태어 났다.신실한 목회자인 부모 밑에서 자랐지만.  8세이후 세번이나 자살을 시도 하였다. 그러나  전폭적인 하나님의 인도 하심과 부모님

마귀가 제일 싫어 하는 감사2011-02-07

  마귀가 제일 싫어 하는 감사   "하나님 감사 합니다" 이 말이 엄마의 입에서 나오면 아이들은 눈을 크게 뜨고 놀란 토끼 처럼"엄마! 내가 또 뭘 잘못 했어요?: 하고 되 묻는단다.자녀에게 야단 칠일이 생기면 감사를 선포 하는 O집사님!하루의 24시간이 너무 짧아 그 누구보다도 바삐 사는 집사

 1  2  



나무엔 공연
고 김성갑 목사 감사
갈보리사랑침례교회 EM 사역 시작
라이프교회 예배장소 변경안내
40일 하프타임 오픈 강의
제 25기 건강한 가정과 자녀양육 세미나
교회협의회 교민연합집회
고 김성갑 목사 장례 예배
은혜의 은총 교회 파라과이 단기선교 참…
모퉁이돌 선교회 북한선교기도회

제852호 2018년10월12일자
나무십자가한인교회 사역자 청빙
밴쿠버순복음교회 사역자 청빙
밴쿠버순복음교회 사역자 청빙
주님의제자교회 EM 사역자 청빙
밴쿠버빌라델비아교회 EM 사역자 …
카나다광림교회 EM 사역자 청빙
밴쿠버온누리교회 사역자 청빙
에드몬톤한인연합교회 교육목회…
포트무디한인장로교회 동역자 청…
카나다광림교회 교역자 청빙
밴쿠버 한사랑교회 동역자 청빙
밴쿠버순복음교회 사역자 청빙
학생 모집 안내
새날 순복음 교회 교역자 청빙
임마누엘교회 지휘자/반주자 청빙
회사소개 | 편집자에게 | 기사제보 | 광고문의
Copyright © 2018 ChristianTimes.ca   | 밴쿠버: 604-961-6052 / 캐나다 및 미국: 604-670-6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