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132
한국 홀사모 밴쿠버 나들이 (1)2016-04-07

김은자 사모 간증 (전남 여수)저는 지금은 하늘에 계신 노영철 목사님과 35년의 목회생활을 함께한 김은자 사모입니다. 난생 처음 하는 간증이라 어떻게 그 아프고 힘들고 기뻤던 시간들을 표현해내야 할지 두렵고 떨립니다. 22살 세상 물정 모르던 어린나이에 여수시내로 부터 버스가 하루에 2번 다니는

마틴 로이드 존스 패널을 보고 (6 끝)2015-08-06

참된 부흥이 일어나면 사람들은 배상하고, 도둑질이 사라지며, 어떤 지역에서는 경찰들이 할 일이 없어지는 것을 본다. 영국에는 이런 영적 각성이 오랜동안 없었다. 로이드 존스는 이런 부흥이 가능하다고 믿었고 1960년대에 부흥에 관해 설교를 많이 했다. 그때 많은 사람들은 부흥이 임박했다고

마틴 로이드 존스 패널을 보고 (5)2015-07-16

마틴 로이드 존스 패널을 보고 (5)   마크 데버(사회자)는 로이드 존스는 사람들의 마음을 심히 건드리고(disturb)  자주 논쟁을 벌였다고 평가하며, 그 이유를 묻는다. 이안 머레이(로이드 존스의 자서전 집필자)는 이에 대해 다음과 같이 답한다.  “위대한 데이빗 브레이너드는 성령의

마틴 로이드 존스 패널을 보고 (4)2015-07-09

마틴 로이드 존스 패널을 보고 (4) 맥아더는 이러한 특징은 그리스도인들을 위한 로이드 존스의 설교에도 나타난다고 말한다. 예를 들어  로마서 11장의 축도(benediction)에 관한 부분을 강해할 때 그의 생각의 흐름과 이해 및 강렬함과 주장의 힘이 듣는 이를 압도하여 참으로 주님께서 그

마틴 로이드 존스 패널을 보고 (3)2015-07-02

마틴 로이드 존스 패널을 보고 (3)로이드 존스의 설교를 청중의 한 사람으로서 직접 들었다면 어떤 느낌을 받았을까? 로이드 존스의 자서전 집필자이며 그의 조력자로 웨스트민스트 채플에서 3년간 함께 일했던 이안 머레이는 이렇게 설명한다. “내 생각으로는 모든 좋은 설교들, 다시 말하면 성경

마틴 로이드 존스 패널을 보고 (2)2015-06-25

마틴 로이드 존스 패널을 보고 (2) 존 맥아더는 설교에 관하여 로이드 존스로부터 받은 영향 두 가지를 언급한다. 첫째는 강해설교는 철저히 교리 중심이어야 한다는 점이다. 머레이는 로이드 존스가 사역할 때 영국에서는 교리 중심의 강해설교가 거의 전무한 상태였다고 증언한다. 둘째는 미리

마틴 로이드 존스 패널을 보고 (1)2015-06-18

마틴 로이드 존스 패널을 보고 (1) 찰스 스펄전 이후 영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었던 설교자로 평가를 받는 마틴 로이드 존스에 관한 뜨거운 관심은 그가 소천한 후 33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여전하다. 지난 해 4월 미국의 캔터키 주 루이빌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 ‘Together for the Gospel’ 컨퍼런

너희에게 고기가 있느냐2015-06-11

너희에게 고기가 있느냐 요한복음 21장 5절 성경을 읽으면서 참 이해되지 않는 부분 중 하나가 부활을 체험한 제자들이 다시 고기 잡는 본업으로 복귀했다는 사실입니다. 물론 그만큼 생계가 중요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도 있겠지요. 당시 갈릴리로 돌아간 제자들은 주님을 까맣게 잊어버렸습

한국 홀사모 난생처음 밴쿠버 나들이 (4)2015-04-30

박숙영 사모 간증 저는 평범한 믿음의 가정에서 태어나 어려서부터 교회 안에서 신앙 가운데 자랐습니다. 고등학교 이후 청년 시절 방황의 시간들이 있었습니다. 그러다 27세에 주님을 만나 주님 앞에 헌신하는 삶을 살고자 결심하였습니다. 평범한 직장인을 만나 결혼 하였으나,

한국 홀사모 난생처음 밴쿠버 나들이 (3)2015-04-23

최덕희 사모 간증 저는 평범한 가정에서 자라나 일반 학교를 졸업했습니다. 남편은 평범한 직장인으로 전북은행에 다녔습니다. 남편을 만나 제 인생은 모든 게 순조롭게  열려져 갔습니다. 부푼 꿈을 안고 아들 두 형제를 기르며 지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남편이 교통사고를 당하

 1  2  3  4  5  6  7  8  9  10    



[밴쿠버지역성탄절 연합예배] 밴쿠버지역…
[설립예배] 포도나무교회 설립예배
[밀알의밤] 2018년 밀알의밤 선물 Gift 안내
[공연안내] 웃음도 빵, 은혜도 빵 개그플…
[12th 코이노니아] 조이풀교회, 크리스교회…
[쥬빌리채플] 손봉호 교수 초청 설교 "하…
[신학교 개강안내] 서북미 개혁 신학교 개…
[신앙부흥회] 밴쿠버한인장로교회 창립44…
[2018 HOLYWIN] 밴쿠버순복음 교회 Holy Win
[가스펠토크] 라이프교회 가스펠 토크 안…

제857호 2018년 11월 16일
[청빙] 올리브교회 청소년부 사역…
[지휘자청빙] 주님의 제자교회 3부…
[청빙] 어린이부 사역자 청빙
[담임목사 청빙] 카나다광림교회 …
[사찰집사 구인] 카나다광림교회 …
[EM사역자 청빙] 카나다광림교회 EM…
[EM사역자 청빙]밴쿠버 헤브론교회…
[교역자 청빙] 나나이모 원주민 교…
[교역자 청빙] 사랑의교회 사역자 …
[교역자 청빙] 삼성교회 교역자 청…
[구인] 롯데건강백화점 구인
[청빙] 에드몬튼 벧엘한인침례교…
[청빙] 밴쿠버 임마누엘교회 반주…
[청빙] 밴쿠버 소망교회
[청빙] 새하늘 교회
회사소개 | 편집자에게 | 기사제보 | 광고문의
Copyright © 2018 ChristianTimes.ca   | 밴쿠버: 604-961-6052 / 캐나다 및 미국: 604-670-6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