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71
그래도 살겠다고 (하)2012-05-24

  그래도 살겠다고 (하)   안병렬 교수 하지만 시술은 싱겁게 두어 시간 만에 끝났다. 물론 마취 덕이긴 하지만 별 고통도 없었다. 보통 사흘 만에 퇴원한다는데 나는 사흘 만에 일반 환자실로 옮겨 이틀을 더 머물다 닷새째 되는 날, 그러니 금요일에 퇴원하였다. 많은 분들의 부탁 덕에 특별

그래도 살겠다고 (상)2012-05-20

      그래도 살겠다고 (상)     안병렬 교수   산에서 쓰러졌다. 동맥경화, 이곳 중국병원에서 딱 보름간 입원하였다. 그러나 아직 원천적인 치료는 못하였단다. 우측 동맥 두 곳이 막혔는데 한 곳은 95%가 막히었고 다른 한 곳은 75%가 막히었다고 한다. 그래 우선 약으로

죽음의 문턱에서 (하)2012-04-26

    죽음의 문턱에서 (하)   먼저 가족들을 생각하여 보았다. 아이들이야 뭐 곧 잊어버릴 것이니 걱정할 것도 없고 아내가 좀 외로울 것이다. 그게 제일 걱정이었다. 병든 몸인데 더욱 힘 들 것이라 여겨져 가장 가슴이 아팠다. 내가 없으면 바가지 긁을 상대도 없으니 너무 허전하리라. 게

죽음의 문턱에서 (중)2012-04-19

  죽음의 문턱에서 (중)   나는 “119”를 부를까 생각했다. 그러나 그러나 시간이 너무 걸릴 것 같았다. 시내에서 오자면 바로 와도 30분은 더 걸릴 것이다. 별 수 없이 이대로 한 발, 한 발 걷는 수밖에 없었다. 최선생의 헐떡거리는 숨소리가 들렸다. 그도 환자로서 매일 치료차 오는 것이

죽음의 문턱에서 (상)2012-04-12

  제가 무식하고 미련하여 건강을 잘 지키지 못하였습니다. 곧 넘어지는데도 교만하게 건강한 양 까불다 쓰러졌습니다. “심근경색”... 그 죽음의 문턱에서 여러 가지를 느끼며 쓴 글입니다. 읽으시고 부디 건강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죽음의 문제도 늘 눈 앞에 있으므로 음미하여 보시

친구 이야기 두 편 (하)2012-02-09

그 피만은 삼가주게나     이렇게 그는 왔다. 참으로 반가웠다. 그가 더 반가워 하고 좋아하였다. 그는 이곳이 그렇게도 좋단다. 말도 제대로 통하지 않는 미국보다야 자랄 적 시골 같은 이곳이 체질에 더 맞는 것이다. 나도 그런데, 더 향수에 젖었던 그로서야 응당 더 하였으리라. 게다

친구 이야기 두 편(상)2012-01-19

        친구 이야기 두 편(상)    안병렬 교수   有朋이 自遠方來면 不亦說乎아?(벗이 있어 먼 곳으로부터 오면 또한 기쁘지 않은가?) 논어의 첫 페이지 학이편에 나오는 공자님의 말씀이다. 내 감히 어찌 이 고상한, 공자님의 기쁨에야 비교하리오만 그래도 조금은 이와

숭선 기행(하)2012-01-19

        숭선 기행(하)   안병렬 교수   남자는 한 분도 없었다. 물론 강집사도 빠지고 또 농번기라 못 온 교인도 있기는 하겠지만 그게 몇 명이나 되랴? 더러 약한 교회를 보기는 하였지만 이렇게 약한 교회는 처음 보는 것이다. 그러니 벌써 옛날이 되었지만 1999년인가

숭선 기행(중)2012-01-07

        숭선 기행(중)     안병렬 교수   다시 바둑, 장기판이 벌어졌다. 한쪽에선 바둑, 한 쪽에선 장기. 방은 뜨뜻하고 이부자리는 충분하고 또 거기에다 떡이랑 간식도 많고 모든 게 잘 갖추어졌다. 여전히 떠들썩한 가운데 밤은 깊어갔다. 노는 사람은 놀고 자는 사람은

숭선 기행(상)2011-12-01

숭선 기행(상) 안병렬 교수 이렇게 이름을 붙이니 숭선이 어디 유명한 곳인 줄 알겠으나 실은 연변자치주 안에 있는 화룡시의 조그만 진이다. “향(鄕)”이다, “진(鎭)”이다 하는 것은 한국 농촌의 최하위 행정단위인 “면(面)”에 해당되는데 그래도 향보다는 진이 조금 더 큰 곳을 일컫는다. 그래서

 1  2  3  4  5  6  7  8  



[교회이전안내] 밴쿠버 한인침례교회 이…
[장학금 선발공고] 제7기 정요셉 장학생 …
[PK CAMP 안내] 제2회 목회자 자녀 수련회
[VIEW 설립 20주년 기념 특강2] 한국인도 모…
[말씀사경회] 밴쿠버 전하리 교회 말씀 사…
[밴쿠버지역성탄절 연합예배] 밴쿠버지역…
[설립예배] 포도나무교회 설립예배
[밀알의밤] 2018년 밀알의밤 선물 Gift 안내
[공연안내] 웃음도 빵, 은혜도 빵 개그플…
[12th 코이노니아] 조이풀교회, 크리스교회…

제860호 2018년 12월 7일자
[청빙] 올리브교회 청소년부 사역…
[지휘자청빙] 주님의 제자교회 3부…
[청빙] 어린이부 사역자 청빙
[담임목사 청빙] 카나다광림교회 …
[사찰집사 구인] 카나다광림교회 …
[EM사역자 청빙] 카나다광림교회 EM…
[EM사역자 청빙]밴쿠버 헤브론교회…
[교역자 청빙] 나나이모 원주민 교…
[교역자 청빙] 사랑의교회 사역자 …
[교역자 청빙] 삼성교회 교역자 청…
[구인] 롯데건강백화점 구인
[청빙] 에드몬튼 벧엘한인침례교…
[청빙] 밴쿠버 임마누엘교회 반주…
[청빙] 밴쿠버 소망교회
[청빙] 새하늘 교회
회사소개 | 편집자에게 | 기사제보 | 광고문의
Copyright © 2018 ChristianTimes.ca   | 밴쿠버: 604-961-6052 / 캐나다 및 미국: 604-670-6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