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4-19 09:38
[사람] “하나님이 보낸 천사” 엔진 폭발 女조종사에 찬사
 글쓴이 : 관리자
 

“하나님이 우리를 지켜 주시려고 천사를 보내셨네요
(God sent his angels to watch over us).”
1990년대 찍은 태미 조 슐츠. NBC뉴스 캡처

엔진 폭발로 추락 위기를 맞은 대형 여객기를 안전하게 착륙시키며 대형 참사를 막은 여성 조종사가 영웅이 됐다. 3만2000피트(9753m) 상공에서 동체가 떨어져 나가는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기독교적 신념으로 사고에 침착하게 대응한 그녀에게 ‘강철 심장을 지닌 크리스천’이라는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크리스천포스트 등 외국 기독매체들은 미국 필라델피아 국제공항에 비상착륙한 사우스웨스트항공 보잉 737 여객기의 조종사인 태미 조 슐츠(Tammie Jo Shults‧56)에게 ‘강인한 여성 크리스천(strong Christian lady)’이라는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고 19일 보도했다.

NBC뉴스 캡처

사고 여객기에 탑승했던 어맨다 보어맨은 비행기가 지면에 안착한 직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종사는 정말 놀라운 사람! 그녀가 공항에 우릴 무사히 착륙시켰다”면서 “하나님이 우릴 지켜 주시려고 천사를 보내셨다”고 적었다.

또 다른 승객 알프레드 텀린슨은 AP와의 인터뷰에서 “그녀(슐츠)는 강철 심장을 가진 사람”이라면서 “그녀에게 경외의 박수를 보낸다. 우릴 안전하게 땅에 내려준 감사의 표시로 그녀에게 올해 크리스마스카드를 보낼 생각”이라고 말했다.

사고는 지난 17일 발생했다. 뉴욕 라가디아 공항에서 승객과 승무원 149명을 태운 사우스웨스트항공 1380편 보잉 737기의 왼쪽 날개 엔진이 이륙 20분 만에 폭발했다.

폭발한 엔진. 인스타그램 캡처

기내에선 긴박한 상황이 빚어졌다. 유리창을 깨고 들어온 파편으로 여성 탑승객 한 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탑승객 페기 필립스는 “엔진이 폭발했을 때 모든 게 끝나는 줄 알았다”면서 “우리가 살 길은 오직 기적 밖에 없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아찔했던 사고 순간을 기억했다.

엔진 폭발 여파로 깨진 창문. 인스타그램 캡처

슐츠는 그러나 냉정함을 잃지 않고 곧바로 인근 필라델피아 공항으로 비상착륙을 시도했다. 그녀는 자신이 정신을 차리지 않으면 모든 승객의 생명이 위험에 처할 수 있다는 걸 잘 알고 있었다. 슐츠는 관제탑과의 교신에서 “기체 일부가 소실됐다. 속도를 줄일 필요가 있다. 활주로에 도달하면 응급의료진을 보내줄 수 있느냐. 탑승자 중 부상자가 있다”고 침착하게 전했다.

침착하게 사고에 대응한 슐츠는 비행기가 무사히 착륙하자 문 입구까지 나와 승객 한 명 한 명을 모두 안아주며 위로했다.

승객을 안으며 위로를 건네는 슐츠. 조셉 마커스 인스타그램 캡처

슐츠의 모친인 버지니아 슐츠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기독교적 신앙이 위기의 순간 딸에게 용기와 지혜를 주었을 것이라면서 “하나님이 그 순간 딸과 함께 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슐츠의 이웃인 샌디 그린은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평소 슐츠를 아는 사람들에게는 놀랄 일도 아니다. 슐츠는 정말 강한 크리스천”이라면서 “위기의 순간에도 자신의 일을 충실해 해낸 그녀가 자랑스럽다”고 기뻐했다.

슐츠는 미 해군 최고의 여성 비행사 중 한 명이다. 1983년 캔자스 주 미드아메리카 네이저런대학을 졸업한 뒤 85년 비행학교에 입교해 비행사가 됐다. 89년에는 여성 최초로 미해군에서 FA-18 호넷 전투기를 모는 조종사가 됐다. 교관으로 복무하면서 소령까지 진급한 그녀는 전역 후 93년부터 사우스웨스트항공 조종사로 일하기 시작했다. 같은 항공사 조종사인 남편과 사이에 2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출처] - 국민일보

 
 

Total 135
[사람] [역경의 열매] 여운학 (1) 자녀교육 유일한 대…2019-05-08

지난해 '말씀암송, 자녀교육'이라는 칼럼을 연재해주신 여운학 장로님의 국민일보에 연재하는 간증문 입니다. ------------------------------------------------------------------------------------------------지난 47년간 말씀암송의 삶을 살면서 하나님 안에서 자녀양육을 고민하는 엄마들에게 말씀암송의 중요성을 전수해

"하나님이 하셨습니다!" 박덕원 장로 유공동…2018-11-01

lt;사진 촤즉으로부터 최금란 밴쿠버노인회장, 정병원 총영사, 박덕원 장로>"하나님이 하셨습니다!"박덕원 장로 유공동포 대통령 표창 받아지난 10월29일 다운타운에 위치한 밴쿠버총영사관의 총영사 집무실에서는 제12회 세계 한인의 날, 유공동포 대통령표창 전수식이 거행되었다. 올해 표창을 받은

[사람] "낮은 나를 위해 하나님께서 행하신 위대한 …2018-06-14

캐나다 한인 사관생도 과수석 졸업밴쿠버 한인의 자녀(이규환 군)가 캐나다 사관학교에서 기계공학과 수석을 비롯해 교수들이 수여하는 상까지 수상하며 캐나다 국방의 우수 인재로 인정 받았다. 지난 5월 17일과 18일 온타리오주 킹스톤시에서 거행된 캐나다 사관학교(Royal Military College of Canada) 제 11

[사람] “하나님이 보낸 천사” 엔진 폭발 女조종사…2018-04-19

“하나님이 우리를 지켜 주시려고 천사를 보내셨네요(God sent his angels to watch over us).”1990년대 찍은 태미 조 슐츠. NBC뉴스 캡처엔진 폭발로 추락 위기를 맞은 대형 여객기를 안전하게 착륙시키며 대형 참사를 막은 여성 조종사가 영웅이 됐다. 3만2000피트(9753m) 상공에서 동체가 떨어져 나가는 일촉즉발의

[사람] 이홍렬 안수집사[5] "굿판 벌이던 할머니, 예…2018-04-05

개그맨 이홍렬이 1987년 9월 제주도로 떠난 신혼여행에서 아내의 한복 치맛자락을 들고 장난스러운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할머니는 어머니의 수양어머니였다. 할머니가 계시던 경기도 파주 시골에 갈 때마다 흙먼지 풀풀 날리는 버스를 타고 넓은 포도밭과 옥수수밭을 지났던 기억이

[사람] 이홍렬 안수집사[4] ‘뺑코’ ‘숏다리’… …2018-03-26

개그맨 이홍렬(왼쪽)이 2012년 1월 윤복희 권사와 함께 CGN TV ‘펀펀한 북카페’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뺑코’. 솔직히 말해 그리 멋진 별명은 아니다. 하지만 참 친근한 별명이다. 중학생 때 큰 콧구멍은 콤플렉스였다. 거울을 볼 때 밑에서 비춰보면 콧구멍이 유난히 컸다. 사진을 찍으면 콧구멍만 보이

[사람] 이홍령 안수집사[3] '나눔은 기쁜 중독… …2018-03-22

사회복지기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홍보대사로 위촉된 개그맨 이홍렬이 이미지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이씨는 1998년 홍보대사 활동을 시작해 올해로 20년째를 맞았다.          지난 세월을 돌아볼 때 잘한 일로 손꼽는 것 중 하나가 사회복지

[사람] 이홍렬 안수집사[2] "성공적인 삶은 나눌수록…2018-03-19

개그맨 이홍렬이 왼손에 모자를 든 채 오른손을 앞으로 내밀어 우스꽝스러운 표정을 하고 있다. 이 사진은 2016년 펴낸 자서전 ‘인생 뭐 있다’의 표지에 사용됐다.             “이홍렬씨, 요새 뭐하세요.” “요즘 왜 TV 안 나와요.” “거

[건강] “말기암 이겨낸 만보걷기… 하루 3번 1시간…2018-03-13

고훈 안산제일교회 원로목사가 12일 이 교회 사무실에서 ‘발의 신학’을 설명하며 밝게 웃고 있다. 날마다 깨끗이 관리한 고 목사의 발.“병들지 말고 건강하라.”경기도 안산제일교회 고훈(72) 원로목사의 11번째 계명이다. 목회자로 40여년 살아온 그가 금과

[사람] 이홍렬 안수집사[1] “교회는 평범한 사람이 …2018-03-12

   [개그맨 이홍렬이 2009년 12월 18일 서울 용산구 온누리교회에서 안수집사로 임직할 때의 모습]비행기를 타면 이착륙할 때마다 양손을 모으고 주기도문을 외운다. 그리고 아무도 눈치 못 채게 눈을 감고 재빨리 기도한다. ‘하나님, 무사히 이륙하고 착륙할 수 있게 해주십시오.

 1  2  3  4  5  6  7  8  9  10    



[특강안내] PGA 훼이스대학교 특강안내
[2020년 달력주문] 2020년도 달력 주문 받습…
[러브콥] 2019 러브콥 여름단기 선교 안내
[강습안내] 비빌언덕 사모의집 우클렐레 …
[교협체육대회안내] 제43회 밴쿠버지역한…
[교회협의회주관] 나라사랑 기도회 안내
[VBS안내] 카나다광림교회 VBS 안내
[VBS안내] 빌라델비아교회 VBS 안내
[헌당감사예배] 밴쿠버한인침례교회 헌당…
[부흥회안내] 밴쿠버한인침례교회 부흥회…

제890호 2019년 7월 19일자
[지휘자청빙] 조이풀교회 조이풀…
[반주자청빙] 밴쿠버 소망교회 예…
[청빙] 밴쿠버 만나교회 사역자 청…
[사역자청빙] 삼성교회 부목사 청…
[청빙] 밴쿠버한인장로교회 영어…
[예배시간변경안내] 밴쿠버주사랑…
[사역자청빙] 밴쿠버중앙장로교회…
[EM사역자 청빙] 주님의제자교회 EM…
[청빙] 평안교회 사역자 청빙
[청빙] 밴쿠버 예수사랑교회 사역…
[여름수련회장소안내] 그리스도를…
[교역자청빙] 밴쿠버 헤브론교회 …
[청빙] 밴쿠버시온침례교회 찬양 …
[교역자청빙] 선한목자교회 어린…
[반주자 청빙] 밴쿠버 소망교회 예…
회사소개 | 편집자에게 | 기사제보 | 광고문의
Copyright © 2019 ChristianTimes.ca   | 밴쿠버: 604-961-6052 / 캐나다 및 미국: 604-670-6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