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5-08 17:32
[사람] [역경의 열매] 여운학 (1) 자녀교육 유일한 대안 ‘말씀암송’ 전수 47년
 글쓴이 : 관리자
 

지난해 '말씀암송, 자녀교육'이라는 칼럼을 연재해주신 여운학 장로님의 국민일보에 연재하는 간증문 입니다. 

------------------------------------------------------------------------------------------------

지난 47년간 말씀암송의 삶을 살면서 하나님 안에서 자녀양육을 고민하는 엄마들에게 말씀암송의 중요성을 전수해왔다. 

내가 하나님께 받은 말씀의 비전은 간단하다. 아이가 태중에 있을 때부터 엄마가 말씀을 암송하는 말씀암송 태교로 태어난 아이들은 예외 없이 성품이 온순하고 총명하다는 것이다. 말씀암송태교를 받지 못하고 태어나도 서너 살부터 엄마가 즐겁게 암송하는 것을 본 아이들은 엄마보다 더 쉽게 암송하곤 했다. 

이런 사례를 보면서 엄마의 성경암송교육만이 미래의 교회 교육과 자녀 교육의 유일한 대안임을 확신하게 됐다. 나는 1200절 이상의 성경말씀을 암송하는 가운데 1999년 ‘이슬비성경암송학교’를 개설했다. 2005년에는 30년을 1세대로 해 3세대 이후를 바라보는 ‘303비전’을 선포하면서 ‘303비전성경암송학교’로 개명했다. 이 303비전은 지금까지 교육받은 1만명 이상의 엄마들을 통해 실현되고 있다.

이렇게 많은 엄마가 동참했던 것은 말씀암송과 말씀암송예배를 통해 하나님이 자녀의 성품까지 만지시고 훈련하시기 때문이다. 그런 자녀들은 세상을 이끌고 섬길 줄 아는 리더가 될 수 있다. 자녀에게 말씀사랑을 심어주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국교회의 새로운 부흥의 불씨를 퍼뜨리게 된 스토리를 소개하고자 한다. 

나는 1933년 4월 충북 영동군 학산면에서 태어났다. 

지금은 영동이 포도와 인삼으로 유명하지만, 당시는 감이 유명했다. 살목이라는 동네엔 우리 집 소유의 감나무가 많았다. 늦가을만 되면 동네 사람들이 총동원되다시피 해서 감을 각자 자기 집에 가져가 정성 들여 깎아왔다. 우리 집은 곶감 말리는 일로 바빴다. 

나는 8남매 가운데 다섯째로 자랐다. 동네 유지였던 아버지는 외아들이었기 때문에 아들에 대한 갈망이 컸다. 첫째 부인이 마흔이 넘도록 아들을 낳지 못하자 둘째 부인을 들였다. 또 딸을 낳자 셋째 부인으로 나의 어머니를 맞아들였다. 당시만 해도 아들을 낳지 못하면 대를 잇지 못하고 가문이 망하는 것으로 인식하는 풍조가 강했다. 

아버지는 해방 후 미군정 아래서 치러진 선거에서 초대 군수가 될 정도로 지역에서 신망을 얻던 분이었다. 부동산 등기와 관련된 대서소를 운영했는데, 토지 관련 행정에 어둡고 글자를 모르는 주민들을 대신해 등기업무를 정직하게 대행해 신망이 높았다. 

개화기에 아버지는 동네 서당에서 배운 한학과 독학한 일본어로 대서소를 차렸고, 거기서 모은 돈으로 양조장을 운영했다. 집이 대궐 같지는 않아도 동네에서는 제일 좋은 함석집이었다. 앞마당에 반석을 뚫고 깊이 판 우물에서 도르래로 길어 올린 물은 여름엔 시원하고 겨울엔 따뜻했다. 아버지의 존함은 학산초등학교 교실 입구에 걸린 설립 기부자 명단 맨 앞자리에 있었다. 

어머니는 39세에 나를 낳은 후 심한 하혈로 사흘 동안 의식을 잃었다가 기적적으로 살아나셨다. 남편의 사랑은 많이 받았으나 여든이 넘은 시어머니로부터 가혹한 시집살이를 했다. 그 어려움을 조용히 이겨내면서 아버지를 돕던 현숙한 여인이었다. 하루는 어린 내게 조용히 말했다. “사람은 새벽에 일어나 제일 먼저 냉수 세 모금을 마시면 머리가 좋아진단다.” 

약력=1933년 충북 영동 출생. 서울대 사범대 물리과 중퇴, 연세대 산업대학원 졸업. 규장문화사 설립자, 지하철 사랑의편지 발행인, 303비전성경암송학교 교장, '이슬비전도편지' 집필자. '말씀이 너무너무 좋아서' '말씀암송 자녀교육' '자녀사랑은 말씀암송이다' 등 저술.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076760

 
 

Total 135
[사람] [역경의 열매] 여운학 (1) 자녀교육 유일한 대…2019-05-08

지난해 '말씀암송, 자녀교육'이라는 칼럼을 연재해주신 여운학 장로님의 국민일보에 연재하는 간증문 입니다. ------------------------------------------------------------------------------------------------지난 47년간 말씀암송의 삶을 살면서 하나님 안에서 자녀양육을 고민하는 엄마들에게 말씀암송의 중요성을 전수해

"하나님이 하셨습니다!" 박덕원 장로 유공동…2018-11-01

lt;사진 촤즉으로부터 최금란 밴쿠버노인회장, 정병원 총영사, 박덕원 장로>"하나님이 하셨습니다!"박덕원 장로 유공동포 대통령 표창 받아지난 10월29일 다운타운에 위치한 밴쿠버총영사관의 총영사 집무실에서는 제12회 세계 한인의 날, 유공동포 대통령표창 전수식이 거행되었다. 올해 표창을 받은

[사람] "낮은 나를 위해 하나님께서 행하신 위대한 …2018-06-14

캐나다 한인 사관생도 과수석 졸업밴쿠버 한인의 자녀(이규환 군)가 캐나다 사관학교에서 기계공학과 수석을 비롯해 교수들이 수여하는 상까지 수상하며 캐나다 국방의 우수 인재로 인정 받았다. 지난 5월 17일과 18일 온타리오주 킹스톤시에서 거행된 캐나다 사관학교(Royal Military College of Canada) 제 11

[사람] “하나님이 보낸 천사” 엔진 폭발 女조종사…2018-04-19

“하나님이 우리를 지켜 주시려고 천사를 보내셨네요(God sent his angels to watch over us).”1990년대 찍은 태미 조 슐츠. NBC뉴스 캡처엔진 폭발로 추락 위기를 맞은 대형 여객기를 안전하게 착륙시키며 대형 참사를 막은 여성 조종사가 영웅이 됐다. 3만2000피트(9753m) 상공에서 동체가 떨어져 나가는 일촉즉발의

[사람] 이홍렬 안수집사[5] "굿판 벌이던 할머니, 예…2018-04-05

개그맨 이홍렬이 1987년 9월 제주도로 떠난 신혼여행에서 아내의 한복 치맛자락을 들고 장난스러운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할머니는 어머니의 수양어머니였다. 할머니가 계시던 경기도 파주 시골에 갈 때마다 흙먼지 풀풀 날리는 버스를 타고 넓은 포도밭과 옥수수밭을 지났던 기억이

[사람] 이홍렬 안수집사[4] ‘뺑코’ ‘숏다리’… …2018-03-26

개그맨 이홍렬(왼쪽)이 2012년 1월 윤복희 권사와 함께 CGN TV ‘펀펀한 북카페’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뺑코’. 솔직히 말해 그리 멋진 별명은 아니다. 하지만 참 친근한 별명이다. 중학생 때 큰 콧구멍은 콤플렉스였다. 거울을 볼 때 밑에서 비춰보면 콧구멍이 유난히 컸다. 사진을 찍으면 콧구멍만 보이

[사람] 이홍령 안수집사[3] '나눔은 기쁜 중독… …2018-03-22

사회복지기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홍보대사로 위촉된 개그맨 이홍렬이 이미지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이씨는 1998년 홍보대사 활동을 시작해 올해로 20년째를 맞았다.          지난 세월을 돌아볼 때 잘한 일로 손꼽는 것 중 하나가 사회복지

[사람] 이홍렬 안수집사[2] "성공적인 삶은 나눌수록…2018-03-19

개그맨 이홍렬이 왼손에 모자를 든 채 오른손을 앞으로 내밀어 우스꽝스러운 표정을 하고 있다. 이 사진은 2016년 펴낸 자서전 ‘인생 뭐 있다’의 표지에 사용됐다.             “이홍렬씨, 요새 뭐하세요.” “요즘 왜 TV 안 나와요.” “거

[건강] “말기암 이겨낸 만보걷기… 하루 3번 1시간…2018-03-13

고훈 안산제일교회 원로목사가 12일 이 교회 사무실에서 ‘발의 신학’을 설명하며 밝게 웃고 있다. 날마다 깨끗이 관리한 고 목사의 발.“병들지 말고 건강하라.”경기도 안산제일교회 고훈(72) 원로목사의 11번째 계명이다. 목회자로 40여년 살아온 그가 금과

[사람] 이홍렬 안수집사[1] “교회는 평범한 사람이 …2018-03-12

   [개그맨 이홍렬이 2009년 12월 18일 서울 용산구 온누리교회에서 안수집사로 임직할 때의 모습]비행기를 타면 이착륙할 때마다 양손을 모으고 주기도문을 외운다. 그리고 아무도 눈치 못 채게 눈을 감고 재빨리 기도한다. ‘하나님, 무사히 이륙하고 착륙할 수 있게 해주십시오.

 1  2  3  4  5  6  7  8  9  10    



[찬양간증집회안내] 장종택 목사 밴쿠버 …
[송이직판안내] 원주민 선교를 위한 회사 …
[선교펀드레이징안내] 선교 펀드레이징을…
[입당감사 부흥회] 밴쿠버 지구촌 교회 입…
[출판기념 감사예배] 임현수 목사 출판기…
[창립9주년감사예배] 쥬빌리채플 창립 9주…
[특강안내] PGA 훼이스대학교 특강안내
[2020년 달력주문] 2020년도 달력 주문 받습…
[러브콥] 2019 러브콥 여름단기 선교 안내
[강습안내] 비빌언덕 사모의집 우클렐레 …

제893호 2019년 8월 16일자
[사역자 청빙] 밴쿠버중앙장로교…
[교역자청빙] 평안교회 초등부 전…
[지휘자청빙] 조이풀교회 조이풀…
[반주자청빙] 밴쿠버 소망교회 예…
[사역자청빙] 삼성교회 부목사 청…
[청빙] 밴쿠버한인장로교회 영어…
[예배시간변경안내] 밴쿠버주사랑…
[EM사역자 청빙] 주님의제자교회 EM…
[청빙] 평안교회 사역자 청빙
[청빙] 밴쿠버 예수사랑교회 사역…
[여름수련회장소안내] 그리스도를…
[교역자청빙] 밴쿠버 헤브론교회 …
[청빙] 밴쿠버시온침례교회 찬양 …
[교역자청빙] 선한목자교회 어린…
[반주자 청빙] 밴쿠버 소망교회 예…
회사소개 | 편집자에게 | 기사제보 | 광고문의
Copyright © 2019 ChristianTimes.ca   | 밴쿠버: 604-961-6052 / 캐나다 및 미국: 604-670-6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