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0-04-04 17:12
BC 비상사태 2주 연장 ‘사회적 거리 두기’는 “당부 아닌 법”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67  


BC 비상사태 2주 연장
‘사회적 거리 두기’는 “당부 아닌 법”

존 호건 BC주 수상은 31일 저녁 빅토리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지금까지 전례가 없는 이 위기 사태를 벗어나기 위해서 앞으로 14일간 어떻게 행동하느냐가 매우 중요하다”며 “오늘의 이 결정은 의료진과 응급구조원들이 앞으로 몇 주간 직면할 상황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비상사태 연장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BC 주정부는 지난 18일 코로나19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 보건당국의 조언에 따라 비상사태를 선언한 바 있다. BC는 비상사태를 선언함에 따라 시민들이 필요한 물품과 서비스 및 인프라를 부족함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주요 공급망을 확보하고 필수 의료용품과 식품 등에 대한 사재기 및 전매를 금지하는 등의 권한을 가질 수 있다. 호건 수상은 “모든 시민이 ’사회적 거리 두기’와 불필요한 외출 자제 등 본인의 역할에 충실히 해야 한다”며 “이는 당부가 아닌 법”이라고 강조했다.

주정부는 또한 의료기관이 반드시 필요로 하는 마스크, 손 세정제, 의료복과 같은 의료용품 조달에 대한 연방정부와의 새로운 프로그램도 1일부터 공식적으로 출범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호건 수상은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결국 우리는 이 사태에서 벗어나 회복할 것이고, 모두 함께 힘을 내 어려운 상황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긍정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BC는 시민과 기업이 코로나19 사태 위기를 이겨낼 수 있도록 다음과 같은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 50억 달러 규모의 경기 부양 정책
- 세입자를 위한 임대료 동결, 강제 퇴거 금지 및 월 500달러 보조금 지원
- 코로나19로 인해 일자리를 잃은 근로자 보호를 위한 고용기준법 개정
- 필수 서비스 근로자를 위한 보육 시스템 제공
- 요양센터 바이러스 발생으로 인해 영향을 받은 노인 위한 5000만 달러 지원책

또한, 연방정부가 코로나19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편성한 ‘캐나다 기업 임금 지원안’의 세부 내용이 새롭게 확정됐다. 
'기업 임금 보조금' 5월 중 지급
지급 세부 규정 구체화, 
최소 6주 대기
1일 빌 모노 재무장관은 연방정부의 긴급 임금 보조금에 관한 몇 가지 세부 사항을 공개하고 예산 총 규모를 710억 달러로 편성했다고 밝혔다. 

오늘 발표된 세부 확정 내용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로 수입에 30% 이상 타격을 입어 임금 지원을 신청하고자 하는 기업들은 앞으로 최소 6주 이상을 기다려야 한다. 

빌 모노 장관은 “약 6주 이후부터 자금이 유입되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하며, 고용주들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적어도 30%의 수익이 줄어든 경우에 신청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한편, 해당 기업들은 매달 보조금을 다시 신청해야 하며, 이렇게 신청된 보조금은 직원 1명당 매주 최대 847달러를 지원하게 된다. 보조금은 CRA를 통해 고용주들에게 지급될 예정이며, 보조금 지급을 위한 온라인 응용 포털은 약 3주에서 6주 후에 가동된다. 

아울러 보조금은 3월 15일 시점부터 소급해 반영되며, 향후 3개월간 지원된다. 이번 임금 지원안은 이전 발표 내용과 같이 일반 기업을 비롯해 비영리 단체 및 자선단체에도 적용되는 것으로, 회사 규모나 직원 수에 상관없이 지급될 전망이다. 

 
 

Total 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