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0-09-10 12:33
캐나다 최초, 칼튼대학교 한국어(부)전공과정 설치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3  

<사진_칼튼대학교 홈페이지>

주캐나다대사관, 국제교류재단·국립국제교육원 협업
별도 특별 재정지원 없이 "2년여 만에 성과 창출"

주캐나다대한민국대사관(대사 장경룡)은 캐나다 수도 오타와 소재 주요 종합대학인 칼튼대학교(Carleton University)에 캐나다 수도권에서는 최초로 한국어(부)전공과정(Korean Language minor program)이 설치되어 9일 처음으로 한국어(부)전공강좌가 개강했다고 밝혔다.

칼튼대학교는 앞서 지난 2015년 9월부터 기존 교양언어 과목인 아랍어, 포르투갈어에 이어 가장 늦게 한국어 교양과목을 운영했으나, 이번에 한국어만 (부)전공과정으로 승격했다. 

칼튼대의 국제학, 무역학, 정치학, 행정학 등 주요 10개 학사/4개 석사과정은 언어(부)전공을 이수해야만 졸업 가능하므로, 향후 이들의 한국어 수강도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캐나다에는 몇몇 대학이 동아시아학과 등에서 선택과목의 일부 혹은 교양과목으로 한국어 강좌를 개설한 경우가 있으나, 칼튼대와 같이 독립적으로 (부)전공과정으로 한국어를 설치한 것은 매우 드문 사례로 알려져 있다. 

또한 칼튼대는 수도 오타와 지역권에서 유일하게 한국어를 가르치는 대학이기도 하다. 대학 측에 따르면, 이번 학기에 3학년 한국어(부)전공과정 과목(KORE3010)이 최초로 개설되었고, 한국어(부)전공과정 설치에 따라 1-2학년 학생들의 관심도 대폭 증가하여 1학년 7개반, 2학년 2개반 등 총 10개반 240명 넘는 학생들이 수강신청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지난해 교양한국어강좌 대비, 3개반 추가 수강생 70명이상 증가(40%이상대폭성장)한 것으로, 한국어강사 1명을 추가 채용함으로써 4학년 과정(KORE4010)은 2021년에 개설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학측에서도 코로나19 사태로 이번 학기 칼튼대의 전체 등록 학생 수가 감소한것에 비해 한국어 수강 학생수의 대폭적인 증가는 매우 놀라운 성과라고 평가하고 있다. 

이러한 성과를 거두기까지 지난 2년여 간 주캐나다대사관은 칼튼대 관계자들과 긴밀한 협조관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한국관련 세미나·문화활동 개최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여 온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칼튼대 한국문화학생동아리인 KIS(Korean and International Society)와의 유대감을 형성하여, 지난해 3월 KIS는 약 3주 동안 한국어(부)전공과정 설치를 위한 청원캠페인을 벌여 200명이 넘는 학생들의 서명을 확보하여 대학 측에 전달하기도 했다.

그 결과로 지난해 9월 교육부 국립국제교육원과 칼튼대학교의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서(MOU) 체결을 중개, 성사시켰으며, 국립국제교육원은 영어 원어민 보조교사 채용 프로그램(EPIK/TaLK)에서 한국어를 학습한 칼튼대의 우수 인재를 추천받고, 칼튼대는 동 프로그램 참여학생들에게 인턴십을 인정, 학점을 부여키로 했다. 

한편, 주캐나다대사관은 별도의 특별한 재정지원없이 우리 정부가 운영중인 사업들을 잘 연결하고, 칼튼대와의 긴밀한 협력만으로 한국어·한국학이 미진한 캐나다에 한국어(부)전공과정을 설치하는 큰 성과를 거두게 됐다고 설명했다. 

외국의 대학교에 한국어·한국학과를 설치하는 것은 외교부 공공외교사업의 핵심사업으로써, 친한 전문인력이 체계적으로 양성되어 사회 각 분야로 지속 배출됨에 따라 한국에 대한 인식이 제고되고 교류협력이 활성화되며 한국문화 확산에 핵심적인 토대가 되는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

특히 수도 오타와에 소재한 칼튼대 학생들은 연방정부 인턴십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졸업후 연방정부의 공무원·연구원으로 손쉽게 진출하는 점을 고려할 때, 이번 한국어(부)전공과정 설치는 친한 전문인력이 캐나다 각계각층으로 배출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주캐나다 장경룡대사는 칼튼대 10개의 한국어강좌에 영상메시지를 송출하여 “한국어(부)전공과정의 개설을 축하하고, 많은 관심과 지원을 지속할 것이므로 한국어학습에 몰입해 줄 것”을 당부했다.

칼튼대학교 David Wood 언어학부장도 “한국어(부)전공과정의 설치는 언어학부차원에서도 놀라운 성과이며, 학생들이 한국어(부)전공과정을 통해 더 넓은 기회를 누릴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제공_캐나다대한민국대사관

 
 

Total 829
한카서부노회 주관 행복세미나 개최 '포…2020-09-18

한카서부노회 주관 행복세미나 개최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예배한카서부노회는(노회장 박효진 목사/써리장로교회) 지난 9월13일(주일) 저녁부터 15일(화)까지 수정교회(이흥수 목사)에서 행복세미나를 개최하고 노회원들과 오랜만에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세미나는 10여명의 노회원사회적거리유지

캐나다 최초, 칼튼대학교 한국어(부)전공과정…2020-09-10

lt;사진_칼튼대학교 홈페이지>주캐나다대사관, 국제교류재단·국립국제교육원 협업별도 특별 재정지원 없이 "2년여 만에 성과 창출"주캐나다대한민국대사관(대사 장경룡)은 캐나다 수도 오타와 소재 주요 종합대학인 칼튼대학교(Carleton University)에 캐나다 수도권에서는 최초로 한국어(부)전공과정(Ko

"제2차 온라인(줌) 바이블백신 세미나(2권)"에 …2020-09-04

"제2차 온라인(줌) 바이블백신 세미나(2권)"에 초대합니다."제1차 온라인(줌) 바이블백신 세미나"(1권-1학기)에 이은 후속 세미나가 준비되고 있습니다. 뜨거운 여름을 보내고 선선해지는 가을에 시작합니다. <바이블백신1>에서는 계시론, 신론, 인간론을 다뤘다면 <바이블

미국 전 지역과 세계 열방에 있는 주의 청년…2020-09-04

미주 서부 중서부 동부에 퍼져있는 주의 청년들이 예수의 꿈을 꾸는 시간, 주님을 전심으로 앙망하며 예배드려 인생의 터닝포인트 되는 온라인 연합 집회되길 축복합니다.

밴쿠버밀알선교단 <Meet & Greet> 프로그램…2020-09-02

밴쿠버밀알선교단 <Meet & Greet> 프로그램을 런칭코로나19로 인해 모이기 어려운 시기이지만 함께 이겨나가길...밴쿠버밀알선교단(이상현단장)이  지난 8월 29일, <Meet & Greet> 프로그램을 런칭하며 밀알 식구들과 반가운 인사의 시간을 가졌다.  <Meet & Greet>은 드라이브스루

예람워십, ‘WAY MAKER 길을 만드시는 분’ 싱글…2020-09-01

사진_예람워십 제공예람워십, ‘WAY MAKER 길을 만드시는 분’ 싱글 발매! 찬양이 필요한 곳에 사용하도록 비디오 공유!예수님의 사람, 예람워십은 최근 젊은이들 사이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부산 동래중앙교회 청년부 찬양팀이다. 매주 수요일 저녁 8시와 일요일 오후 1시반에 정기찬양예배를 드

작은 정성이 모여 큰 사랑으로! 함께 이겨나…2020-08-28

작은 정성이 모여 큰 사랑으로! 함께 이겨나갑시다!아메니다 시니어 하우스 코로나19 선교헌금 전달코로나19 이후 평범함이 소중하게 느껴지는 요즘, 어르신들에게 더 치명적인 바이러스로 알려져 있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가족들의 방문도 제한적인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아메니다 시니어하우스에서

주밴쿠버 총영사관 민원실 사전 온라인 예약…2020-08-11

주밴쿠버 총영사관 민원실 사전 온라인 예약제 실시 안내 1. 주밴쿠버 총영사관은 민원인들의 편의 증진을 위해 향후 모든 민원업무에 대한 사전 온라인 예약제를 실시할 예정이오니 관련 내용을 잘 숙지하시어 민원 업무 처리에 착오가 없으시기 바랍니다. ㅇ 온라인 예약 접수 시작

넬리 신 하원의원 National War Memorial에서 한국 …2020-07-29

넬리 신 하원의원 National War Memorial에서 한국 전쟁 참전 용사의 날 기념 헌화 MP 넬리 신 하원의원은 7월 27일에 한국 전쟁 기념관에서 캐나다 의회를 대신하여 화환을 놓음으로써 한국전 참전 용사의 날을 기념했다. 한국에서 태어난 최초의 캐나다 국회의원으로서 캐나다 역사상 처음으로 한국계

‘마더와이즈’프로그램 창시자 드니스 글렌…2020-07-16

[2018년 밴쿠버 마더와이즈 세미나 중]‘마더와이즈’프로그램 창시자 드니스 글렌 기도편지! 카도 미니스트리 창시자이며 여성들을 위한 성경공부 교재로 알려진 ‘마더와이즈’ 프로그램의 창시자인 드니스 글렌이 코로나19바이러스에 양성반응을 보였다며, 마더와이프 코리아가 공식적으로 발표

 1  2  3  4  5  6  7  8  9  10    



[코로나시대의 교회와 예배] 밴쿠버 '…
[장학금 안내] 제9회 조셉정 장학금 신청 …
[밴쿠버교회협의회주관] 6.25 70주년 나라…
[제자훈련안내] 제27기 제자훈련 지도자 …
[말씀사경회] 2020년 밴쿠버순복음교회 창…
[교민특강] 2020 밴쿠버기독교세계관대학…
[지방회안내] 기독교대한감리회 미주자치…
[2020밴쿠버유스코스타] 밴쿠버 유스코스…
[밴쿠버유스코스타] 밴쿠버 청소년 부모…
[러브콥] 2020년 러브콥 정기총회 안내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
[원목 청빙] 아메니다 양로홈에서 …
[사역자청빙] 밴쿠버중앙장로교회…
[사역자 청빙] 밴쿠버중앙장로교…
[사역자 청빙] 밴쿠버만나교회 사…
[사역자청빙] 라이프교회 사역자 …
[담임목사청빙] 토론토 갈릴리장…
[찬양사역자청빙] 밴쿠버 지구촌…
[담임목사 청빙] 삼성교회 담임목…
[사역자 청빙] 밴쿠버만나교회 사…
[담임목사청빙] 밴쿠버한인장로교…
[사역자청빙] 밴쿠버지구촌교회 …
[사역자청빙] 노스쇼어아름다운교…
[사역자청빙] 한소망교회 EC 사역…
[사역자청빙] 밴쿠버지구촌교회 …
[사역자청빙] 밴쿠버신온침례교회…
회사소개 | 편집자에게 | 기사제보 | 광고문의
Copyright © 2020 ChristianTimes.ca   | 밴쿠버: 604-961-6052 / 캐나다 및 미국: 604-670-6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