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554
독자 여러분들의 후원이 절실히 필요합니다2013-10-24

독자 여러분들의 후원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크리스쳔신문은 ‘종이 교회’ 입니다. 각 교회와 목회자의 입장에서 성도들에게 꼭 필요한 내용들로만 편집해오고 있어 성도들의 신앙 성숙을 돕는 최상의 선교도구입니다. 2001년 창간 이래 본보는, 하나님 보시기에 기뻐하시지 않을 기

“언행불일치, 교회 위기 불렀다”2014-11-02

“언행불일치, 교회 위기 불렀다”마크 레버튼 풀러신학교 총장 “그리스도의 제자라면 겸손과 진정성 있는 삶으로 기독교가 주장하는 것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기독교인은 소명 받은 자로 살아야 합니다. 소명은 우리 삶 전부에 대한 하나님의 갈망입니다.”29일 한국을 첫 방문한 마크 레버튼

“종교적 배타성 넘어 ‘포용적 태도’ 취해…2014-11-03

“종교적 배타성 넘어 ‘포용적 태도’ 취해야”예일대 신학대학원장 그레그 스털링 강연 “우리는 편협하지 않으면서도 부끄럽지 않은 기독교인이 되는 것이 무슨 의미인가 하는 물음에 대한 모델이 되어야 한다.”많은 그리스도인들이 타 종교에 대한 배타성을 자연스러운 신앙적 태도로 받

불교 성역화 사업에 '1천500억 원' 국고…2014-11-06

불교 성역화 사업에 '1천500억 원' 국고 지원?‘10.27법난기념관’ 건립에 기독교계 반대 목소리과거사 청산 주장하지만 조계종 총본산 ‘성역화’ 사업 일환 불교계가 추진하는 대규모 ‘성역화’ 사업에 국고 1천500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조계종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자살에 대한 첫 목회지침서 나왔다2014-11-02

자살에 대한 첫 목회지침서 나왔다예장통합, 올 정기총회에서 채택 한국교회 최초의 관련 목회지침서로 유용하게 쓰여야 하지만, 절대 활용되지 않기를 바랄 수밖에 없는 문서가 있다. 바로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가 지난 9월 정기총회에서 정책문서로 공식 채택한 ‘자살에 대한 목회

주일성수 현주소를 묻다2014-11-02

주일성수 현주소를 묻다예장합동, ‘저녁예배 부활’ 등 개혁주의 관점에서 대안 제시 주일은 왜 중요하고 어떻게 지켜야 하는가. 또 한국교회 주일성수의 현주소는 어디인가. 개혁주의 관점에서 이를 분석하고 대책을 제시하는 행사가 열렸다.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장 백남선 목사)은 지

한국교회, 개혁·갱신 외면하면....2014-10-30

한국교회, 개혁·갱신 외면하면....종교개혁 497주년 기념 대토론회‘한국교회 개혁과 갱신 대토론회’가 ‘종교개혁 497주년, 한국교회 개혁·갱신을 제안한다’를 주제로 30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렸다. 이날 토론회는 ‘2017종교개혁500주년성령대회’(대표대회장 소강석 목사)와

‘종교계 차세대 리더’ 1위 이찬수 목사2014-10-28

이찬수 목사 ‘종교계 차세대 리더’ 1위 오정현 이재훈 김기석 김학중 목사 등 대거 진입 이찬수 목사(분당우리교회. 사진)가 ‘가장 영향력 있는 차세대 리더 종교 분야’ 1위에 선정됐다. 차세대 리더 전체 부문에서는 54위를 차지했다. 시사저널은 지난 26일 기사를 통해, 국내 정치, 경제, 법

합동, 가톨릭 영세 불인정 결의2014-10-22

합동, 가톨릭 영세 불인정 결의 예장 합동이 가톨릭에서 받은 영세를 인정하지 않기로 결의하면서 한국교회 안에 ‘재세례’ 논란이 예상된다. 가톨릭에 대한 ‘저항심’이 ‘삼위일체 세례’를 부정하는 결과로 나타나는 것에 대한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총회장:

‘동성애자 포용’ 관련 언급 삭제2014-10-21

‘동성애자 포용’ 관련 언급 삭제 “가톨릭 결정 다행”… 한국교회, 동성애 관심 확산엔 경계   가톨릭 세계주교대의원회(주교 시노드)의 최종 보고서에서 ‘동성애자 포용’ 관련 언급이 삭제된 데 대해 한국교회는 대체로 안도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동성애에 관한 국제·사

박원순 시장, “한국 동성결혼 합법국 희망”2014-10-15

“박원순 시장 동성애 합법 발언 충격” 교계 비난  박원순(사진) 서울시장이 해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아시아에서 동성결혼을 합법화하는 첫 번째 국가가 되길 바란다”고 발언한 것으로 보도되자, 교계와 시민단체들이 비판과 우려의 목소리를 쏟아냈다.미국 캘리포니아주 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제자훈련안내] 제27기 제자훈련 지도자 …
[말씀사경회] 2020년 밴쿠버순복음교회 창…
[교민특강] 2020 밴쿠버기독교세계관대학…
[지방회안내] 기독교대한감리회 미주자치…
[2020밴쿠버유스코스타] 밴쿠버 유스코스…
[밴쿠버유스코스타] 밴쿠버 청소년 부모…
[러브콥] 2020년 러브콥 정기총회 안내
[장학금선정공고] 제8기 정요셉 장학금 선…
[헌당감사예배] 산돌교회 헌당 감사예배
[치유집회] 밴쿠버 전하리교회 복음전도…

제925호 2020년 4월 3일
[사역자청빙] 라이프교회 사역자 …
[담임목사청빙] 토론토 갈릴리장…
[찬양사역자청빙] 밴쿠버 지구촌…
[담임목사 청빙] 삼성교회 담임목…
[사역자 청빙] 밴쿠버만나교회 사…
[담임목사청빙] 밴쿠버한인장로교…
[사역자청빙] 밴쿠버지구촌교회 …
[사역자청빙] 노스쇼어아름다운교…
[사역자청빙] 한소망교회 EC 사역…
[사역자청빙] 밴쿠버지구촌교회 …
[사역자청빙] 밴쿠버신온침례교회…
[교역자 청빙] 메이플릿지한인교…
[사역자청빙] 주님의제자교회 EM사…
[담임목사청빙] 캘거리 한인장로…
[사역자 청빙] 밴쿠버중앙장로교…
회사소개 | 편집자에게 | 기사제보 | 광고문의
Copyright © 2020 ChristianTimes.ca   | 밴쿠버: 604-961-6052 / 캐나다 및 미국: 604-670-6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