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교계뉴스캐나다종교활동 하는 캐나다인들 점점 줄어들어

종교활동 하는 캐나다인들 점점 줄어들어

종교활동 하는 캐나다인들 점점 줄어들어

캐나다 통계청(Statistics Canada, 이하 StatCan)의 새로운 보고서는 캐나다인들이 종교를 가진 인구수가 줄어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17일 공개된 StatCan 자료에 따르면 2019년 캐나다 15세 이상 인구의 68%만이 종교기관에 소속됐다.

StatCan에서 1985년 관련 자료를 추적한 이후 이번에 처음으로 70% 미만의 캐나다인들이 종교활동을 하는 것으로 나왔다. 2000년과 2017년 사이, 종교 활동을 하는 캐나다인의 비율은 약 77%에서 82%를 맴돌다가 2018년에는 75%까지 감소하기도 했다.

2019년 자료에서는 캐나다인 중 23%만이 적어도 한 달에 한 번은 교회와 같이 그룹으로 활동하는 종교시설에 참석한다고 보고했다. 2000년과 2009년 사이, 그 수치는 약 30%였다.

StatCan은 또한 종교가 더 많은 캐나다인들에게 덜 중요해지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종교 또는 영적 믿음이 다소 중요하거나 매우 중요하다고 응답한 사람들의 비율이 2000년대 중반에는 70% 정도였지만, 2019년에는 54%로 떨어졌다.

기도나 묵상 등 개인의 종교활동의 감소도 이어지고 있다. 데이터가 처음 수집된 2006년의 46%에 비해 캐나다인의 30%만이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이러한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종교적 성향도 여성들이 남성들보다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StatCan은 여성의 72%, 남성의 64%가 종교와 관련이 있다고 보고했다는 것을 발견했다. 여성들은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은 기도하거나 개인적인 종교 활동을 한다고 응답했다.

이 보고서는 또한 세대간의 차이점도 명백히 보여준다. 종교와 관련된 비율을 보면 1940년에서 1959년 사이에 태어난 캐나다인들은 85%로 가장 높았고, 1980년에서 1999년 사이에 태어난 사람들은 겨우 32%였다.

StatCan은 종교단체에 가입하는 것이 종교를 더 중요하게 여기는 것과 상관관계가 있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2017년과 2019년 사이에 캐나다인의 18%는 종교활동을 한다고 응답했지만, 단체 종교행사에 거의 또는 전혀 참여하지 않았으며, 자신의 종교적 신념이 삶을 살아가는 방식에 거의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러한 수치는 또한 지역에 따라 매우 다르다. 예를 들어, 퀘벡 사람들은 종교적 소속 비율은 높았지만, 종교활동의 비율은 낮았다.

StatCan은 “특히 캐나다 각 지역에 걸친 이민자들의 다양한 수준과 구성을 감안할 때, 지역적 차이는 앞으로도 계속 커질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말했다.

Advertisment
- Advertisment -

최신 칼럼

인기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