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팬데믹 1년…대형교회가 이웃 교회 돕기 나서야” 팀 켈러 목사 불균형적인 영향 언급

67

“코로나 팬데믹 1년…대형교회가 이웃 교회 돕기 나서야” 팀 켈러 목사 불균형적인 영향 언급

미국 팀 켈러 목사가 코로나19가 전국 교회에 끼친 불균형적인 영향을 언급하며, 팬데믹의 영향을 받지 않은 교회들이 사망, 질병, 재정적 손실로 힘들어하는 교회들과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13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켈러 목사는 지난 2020년 4월 코로나19 유행병이 뉴욕시를 황폐화시킨 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에서 CP와 인터뷰를 했었다. 당시 그는 “코로나19 발생으로 기독교인이 겪게 될 진정한 시험은, 아직 상상할 수 없는 일들을 목도하게 되는 수 개월 후에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예를 들어, 당신의 공동체가 거의 코로나19에서 탈출하고 3~4개월 후에 괜찮아졌지만, 당신이 알고 있는 일부 공동체는 경제적으로 피해를 입고 수많은 실업자들이 생긴다면 어떻겠는가? 아마 당신은 더 피해를 입은 지역의 교회들과 협력하고 있을 것이다. 앞으로 도울 수 있는 방법들이 있겠지만, 당분간은 분명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1년 후인 최근 켈러 목사는 CP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교회의 책임은 여러 면에서 여전히 불분명하다. 그러나 지금까지 가장 명확하고 시급한 결과는 코로나19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은 대형교회들이, 큰 타격을 받은 교회들과 동역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대유행이 교회에 미치는 영향은 고르지 못했다. 화이트칼라와 전문직 종사자들로 구성된 교회는 실제로 그렇게 나쁘진 않다. 그러나 서민들, 다민족, 저소득 주민들로 구성된 교회들은 대유행으로 파괴되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가진 교회들도 많고, 가진 게 없는 교회들도 많은데, 없는 교회들은 정말 큰 상처를 받고 있다. 이 교회들 중 많은 경우, 교인들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거나 바이러스에 노출된 지역에서 일했기 때문에 훨씬 많은 사망자들이 나왔다. 그곳의 교인들은 코로나19로 폐쇄된 기업에서 일했기 때문에 재정적인 손실을 보았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19에 감염됐거나 대부분 영향을 받지 않은 교회가 피해를 입은 교회와 협력할 수 있는 한 가지 방법은 자금 이체다. 코로나19 초기 교회를 유지하지 못할까 봐 정부에게서 돈을 지원받은 교회들을 알고 있다. 그들은 잘 지내고 있다”며 “그 돈의 일부를 갖고 가서 복음을 전하는 교회를 찾아, 큰 어려움을 입은 교회를 찾아 그들과 동역하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받는 사람의 입장에서 비굴하지 않은 방식으로 지원을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 받는 이들에게 확실하게 힘을 실어줄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지난 2017년 리디머장로교회 목사직을 은퇴한 켈러 목사는 리디어 시티 투 시티 회장을 맡아 목회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현재 췌장암 4기로 투병 중이다. 

켈러 목사는 “코로나19가 교회의 제자, 지역 사회 봉사, 전도에 미친 장기적 영향은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면서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교회 출석률이 감소했으며, 심지어 일반 교인들 사이에도 이러한 감소세가 가속화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모든 이들이 1년 동안 온라인에 접속한다는 것은, 우리가 다시 돌아왔을 때 어떻게 일하고 어떻게 관계성을 맺고 의사소통을 하는지에 변화가 있을 것을 의미한다”며 “아마도 이전으로 돌아가지는 않을 것이지만, 이전에 머물러 있지도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 사회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른다. 일부 기업은 ‘우리 모두 온라인으로 일하게 될 것’이라고, 다른 기업들은 ‘이전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또 다른 기업은 ‘중간 어느 지점에 있을 것’이라고 한다. 이는 어떻게든 교회에 영향을 미치겠지만, 현재까지는 불분명하다”고 했다.

켈러 목사는 “국가적 차원에서는 큰 희망이 없다”고 인정하면서 “정치인들은 이 바이러스에 대한 책임을 다른 쪽으로 돌리려고 노력하고 있고, 이는 실망스러운 일이다. 대유행이 완화되기 시작할 때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점수를 매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나 지역 차원에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모든 이들이 ‘우리가 사회의 파괴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어떻게 하면 다른 인종, 다른 종교인들과 함께 일하며 그들을 사랑하고 그들의 손을 잡을 수 있을까’라고 말한다면, 우리는 양극화의 감소를 실제로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