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칼럼세상과 교회를 잇는 나들목 칼럼 소명, 평범한 것들에 광채를 (시편 131편)

[칼럼: 세상과 교회를 잇는 나들목 칼럼] 소명, 평범한 것들에 광채를 (시편 131편)

소명, 평범한 것들에 광채를 (시편 131편)

일상은 대게 그렇듯 단조롭습니다. 그러나 소명은 단조로운 일상에 비범한 광채를 덧입힙니다. 소명은 일상을 아름답고 특별하게 만듭니다.

“A little thing is a little thing. But faithfulness in a little thing is a great thing.” 허드슨 테일러의 이 좌우명처럼 작은 일은 작은 일일 뿐이지만, 그러나 작은 일을 하나님을 위해 신실하게 행할 때, 그 일은 곧 위대한 일이 됩니다. 소명이 평범한 것에 광채를 부여해주기 때문이죠.

다윗은 시편 131:1에서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I do not concern myself with great matters or things too wonderful for me. 여호와여 내 마음이 교만하지 아니하고 내 눈이 오만하지 아니하오며 내가 큰일과 감당하지 못할 놀라운 일을 하려고 힘쓰지 아니하나이다.” 유진 피터슨은 메시지 성경에서 이것을 이렇게 번역했습니다. “하나님, 나는 대장이 되려고 애쓰지 않습니다. 으뜸이 되고 싶지도 않습니다. 남의 일에 참견도 하지 않았고, 거창하고 허황된 꿈을 꾸지도 않았습니다.”   

우리는 스스로를 하나님의 종이라 부르면서 언제나 대장이 되려 합니다. 오직 하나님의 영광을 말하면서 가능한 큰 일, 특별한 일, 다른 이들보다 더 나은 성취를 이루어냄으로 사실은 자신의 영광을 드러내고 싶어합니다. 주님의 나라를 위해 일하고 있다 하지만 사실은 자신의 왕국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할 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평범한 일상이란 창문 뒤로 비쳐지는 우리의 실루엣은 왜 이토록 흔들리는 것일까요?

오스왈드 챔버스는 “단조로운 일이야말로 성품을 평가하는 시금석이다.”고 했습니다. 누구나 특별한 일, 큰 일에는 기꺼이 자신을 갈아 넣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눈에 띄지 않고, 대게는 제대로 된 보상조차 없는 일상적인 일에 꾸준히 헌신하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하지만 다윗은 달랐습니다. 모두가 “당신이 이 나라의 왕보다 크고 위대하다” 노래를 부를 때도 그는 흔들리지 않았습니다. 그에게 중요했던 것은 크고 놀라운 일을 행하는 것도, 대장되고 으뜸되는 자리에 앉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그에게 오롯이 중요했던 것은 하나님과의 친밀한 동행이었습니다. 다윗의 진짜 위대함은 그가 이룬 성취의 높이와 업적의 크기가 아닌 바로 여기에서 발견됩니다.

소명이란 하나님의 부르심을 의미합니다. 오스 기니스는 소명에 대해 이렇게 말합니다. “우리는 화려한 순간과 우리 말을 경청하는 청중에게서 우리의 자아상을 찾는다. 그런데 그분은 무대의 조명이 꺼진 상태에서 우리가 하는 평범한 일 가운데서 그것을 찾으신다.” 소명이 요구하는 바가 있다면, 그것은 위대한 일을 성취하는 것이 아닌, 부르신 이의 ‘부르심의 자리’에서 끝까지 신실함을 지켜내는 것입니다. 아무리 작은 일, 단조로운 일, 평범하기 그지없는 일상의 자리라 할지라도 말입니다.

다윗의 일상이 하나님의 임재라는 광채로 가득 차 있던 이유는 그의 시선이 으뜸되는 왕의 자리가 아닌 소명의 자리에 한결같이 머물러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다윗의 일상은 평온함으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 “실로 내가 내 심령으로 고요하고 평온케 하기를 젖 뗀 아이가 그 어미 품에 있음 같게 하였나니 내 중심이 젖 뗀 아이와 같도다.”(시131:2) 엄마의 품에 안겨 풍족히 젖을 빨고 잠이 든 아이는 세상 그 어떤 위대한 왕들조차 감히 상상할 수 없던 완전한 평온함을 누립니다. 다윗은 화려한 궁중에서도, 평범한 일상에서도 그렇게 평온했습니다.

다윗은 자신이 누리는 그 놀라운 평온의 비결을 모든 사람에게 알려주길 원했습니다. “이스라엘아 지금부터 영원까지 여호와를 바랄지어다.”(시131:3) 결코 비범하지 못한, 그저 작고 평범한 인생의 자리라도 괜찮습니다. 그곳에서 우리가 하나님을 바라고 하나님과 동행하기 시작할 때, 그곳은 부르심에 응답하는 고귀한 소명의 자리가 될 것입니다. 그 소명은 모든 평범한 것들에 광채를 덧입힐 것입니다. 평범해도 괜찮습니다.

Fullerton 나들목비전교회 권도근 목사

Advertismentspot_img
- Advertisment -

최신 칼럼

인기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