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예함 청소년 크리스천 문학상 심사평 및 당선작 발표

34

제2회 예함 청소년 크리스천 문학상 심사평 및 당선작 발표

제 2회 예함 청소년 크리스천 문학상 당선작이 발표되었다. 이번 문학상 공모전에서는 초·중·고교 재학생을 대상으로 작품들을 응모 받아 심사한 결과, 총 6명의 수상자가 선정되었다.

관점(perspective)이란 곧 창이다. 글을 쓰면서 자신만의 창을 갖는다는 것은 독특한 투시력을 통하여 세상을 보는 것이다. 문학상 중에서 특히 하나님에 대한 글은 자신만의 창 앞에서 관조 되는 마음과 함께 지나간 기억을 신의 돋보기로 확대해 보는 것이다. 어찌 보면 신에 대한 고백이다. 그런 의미로 매년 실시하는 크리스천 문학상인 ‘제2회 예함 청소년 크리스천 문학상’ 당선작을 선정하면서 자긍심이 든다. 이번 수상작은 비유에 대한 문학적인 표현이 조금은 아쉽지만, 차후에는 더욱 정진한 글을 쓰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선정한다.

‘사랑상’ 조민우(Gr. 9 Burnaby North Secondary School/늘 푸른 교회) 학생의 ‘지극히 평범하고 반복되는 일상에서 역사하는 하나님’(수필)은 평범한 일상이 사실은 하나님의 역사하심으로 귀결되어 마음의 관조를 느낀 점을 단아한 문장으로 펼쳐나간 점에서 큰 점수를 받게 되었고, ‘믿음상’ 김온유(Gr. 7 Signal hill elementary school/밴쿠버 순복음 교회) 학생의 ‘이민과 함께 시작된 하나님과의 교제’(수필)는 천로역정을 읽으면서 자신 역시 이민의 설움을 믿음이라는 치유를 통해 천국에 다가가고 싶은 깊은 신앙이 엿보이며 구성의 자연스러움을 통해 수필의 묘미를 느끼게 된다. 또한 ‘소망상’으로 오시온(Gr.2 Dr. George M Weir Elementary school/ 밴쿠버 하임교회) 학생은 ‘주는 나무’(시)의 작품을 통해 삶의 목표를 설정하는 계기가 됨을 느끼게 해 주는 시가 언어의 조탁을 부드럽게 하는 은유적 표현이 아쉽지만, 이민 2세대로서의 한글 구사의 솔직함으로 수상자로 선정한다.

한편, ‘나눔상’에는 수필부문에서 이루빈(Gr. 5 Coast Merdian Elementry/헤브론교회) 학생의 ‘내 맘 속의 빛과 예수님’이라는 작품은 분량이 많지는 않지만, 자신의 어두운 면을 신을 통해 밝게 비치게 됨을 경외하고 있음을 경수필로 표현하는 미묘한 맛이 있다. 또한 황하진(Gr. 3 Nester Elementary school /벤쿠버 하임교회) 학생의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은 인간의 욕망에서 벗어난 삶을 추구하려는 작가의 의도가 면면히 보여 읽는 이에게 감동을 준다. 그리고 시 부문에서 김시온(Gr.3 Castle Park Elementary /평안교회) 학생의 ‘예수님은 나의 아빠’는 일상에서 아빠가 나를 필요 이상으로 찾듯 예수님은 그 이상의 관심으로 찾음을 통해 예수님의 사랑을 느끼게 한 부분이 높은 점수를 따게 되어 수상작품으로 선정한다. 

이번 심사하는 과정에 아쉽고, 안타까운 것은 저학년 어린이들의 순수한 언어가 상실된 점이다. 은혜롭고, 아름다운 시였음에도 수상작에 들지 못한 이유는 저학년 학생의 시선에서 적은 순수 창작이라고 느끼기 어려울 만큼 진부하고 어른스러워 시의 느낌을 반감시키는 작품이 많았다. 맞춤법, 띄어쓰기가 잘되지 않았다 하더라도 솔직하고 자유롭게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에 감사하는 글이 되었으면 좋겠고, 그러기 위해서는 한글 공부에 좀 더 매진하여 내년에는 다시 한번 도전 해 보길 권한다. 작품 선정은 응모자들의 학년 및 한글 수준 등을 참작해 이루어졌고, 각각 300달러에서 100달러의 장학금과 함께 상장이 지급된다.

심사위원: 양태철(현대시문학 발행인. 시인이며 평론가)

다음주부터 수상작 한편씩 공개합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