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교계뉴스캐나다캐나다 10월1일부터 코로나 19 입국제한 전면 해제

캐나다 10월1일부터 코로나 19 입국제한 전면 해제

캐나다 10월1일부터 코로나 19 입국제한 전면 해제

캐나다 연방정부는 지난 26일(월) 오마르 알가브라 교통부장관과 장이브 뒤클로스 보건부장관이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0월 1일(토)부터 해외입국자에 대한 방역규제를 철회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해외입국자들은 비행기 탑승전 확인받아야 하는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접종증명서와 코로나 ‘음성확인서’ 제출 의무도 사라진다. 뿐만 아니라 코로나 백신을 접종받지 않은 캐나다 시민권자와 영주권자에 대한 자가격리 의무도 사라진다.

또한 비행기내에서의 마스크 착용과 어라이브캔 어플리케이션 앱을 통한 방역관련 개인정보 제출 선택사항으로 변경된다. 무엇보다 해외에서 입국하는 여행객 중에서 무작위로 진행했던 코로나 검사도 폐지되어 출입국 대기시간이 크게 감소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연방 정부 관계자는 “방역 규제를 공식 철회하는 데는 높은 백신 접종률 등 여러가지 요인이 작용했으며 코로나 관련 지표가 안정되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튀클로스 장관은 “소매를 걷어 붙이고 예방접종을 받은 시민들 덕분에 우리는 방역 조치를 완화하고 정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발걸음을 내딛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종류의 바이러스나 다른 공종ㅂ고건 위협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개별적인 보건조치를 취하도록 권장합니다.”라고 전했다.

Advertismentspot_img
- Advertisment -

최신 칼럼

인기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