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교계뉴스한국기독 청년들, 무속 채널에 몰린다는데…미래에 대한 불확실성 해소하려

기독 청년들, 무속 채널에 몰린다는데…미래에 대한 불확실성 해소하려

기독 청년들, 무속 채널에 몰린다는데…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 해소하려, MZ세대, 상담 병행 무속 채널 찾아

‘크리스천인데 점보러 가도 되나요… 실제로 가장 많이 물어보는 질문.’

유명세를 타고 있는 한 무속인의 유튜브 채널 영상 제목이다. 영상 속 무속인은 기독교인의 실태를 폭로한다. 실제로 많은 기독교인이 점집에 예약할 때 본인을 교회에 다닌다고 소개하며 “점을 보러가도 되느냐”고 묻는다는 것이다. 해당 영상은 4만회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고 댓글 수백개가 달렸다.

실제 유튜브에 ‘크리스천’ ‘무당’ ‘점집’ 등의 단어를 검색하면 기독교인이 점집을 찾았다는 내용의 동영상이 뜬다. 구독자 30만명이 넘는 무속인 채널의 영상 ‘종교가 다른 사람이 점을 보러 오면 무당의 눈에 어떻게 보일까’의 조회수는 55만회가 넘는다. 이 밖에 ‘올해 결혼하는 사주’ ‘취업 언제 될까요’ 같은 젊은세대의 고민을 상담해주는 무속인 채널도 인기다. SNS에는 ‘오늘의 사주’ ‘타로’ 등을 봐준다는 광고도 넘쳐난다.

크리스천은 점을 봐도 될까. 결론부터 말하면 성경은 무속신앙을 엄격하게 금하고 있다. ‘나 외에는 다른 신들을 네게 두지 말지니라. 너는 자기를 위하여 새긴 우상을 만들지 말고…’(신 5:7~8)라며 경고한다.

김선일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 교수는 25일 “무속신앙은 전근대적인 미신일 뿐 하나님의 섭리를 거스르는 가장 큰 우상숭배”라며 “인생의 가장 큰 가치는 하나님 말씀과 신앙선조들의 가르침에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복적인 신앙에서 벗어나 하나님 나라의 영생을 소망하며 사는 것이 기독교인들이 따라야 할 유일한 가치”라고 덧붙였다.

젊은이들은 왜 무속인 채널에 몰리는 걸까. 백광훈 문화선교연구원장은 “(MZ세대가) 아무래도 사회·경제적으로 불안도가 가장 높은 세대이고,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을 해소하고자 하는 욕구가 크다”면서 “(무당 채널이) 일종의 상담 역할도 병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한 케이블방송 예능 프로그램인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방송인이 무속인의 복장을 하고 나와 사연자의 고민을 들어주고 해법을 제시한다. 이 프로그램은 2019년 첫 방송 이래 3년째 인기를 끌고 있다.

산본중앙교회(박상훈 목사) 청년부 장해림 전도사는 “문화와 언어가 빠르게 변화하는 과정 속에서 (기독교가) 뒤처지면서 시대적 역할을 놓치고 있는 것 같다”며 “교회가 청년들의 언어와 문화를 이해하기 위한 노력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출처 : 더미션

Advertismentspot_img
- Advertisment -

최신 칼럼

인기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