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칼럼설교단상은을 쳐서 은 나팔을 만들라(민 10:1-2) - 이기성 목사(KPCA 전총회장/ 새빛말씀교회 담임)

[설교단상]은을 쳐서 은 나팔을 만들라(민 10:1-2) – 이기성 목사(KPCA 전총회장/ 새빛말씀교회 담임)

은을 쳐서 은 나팔을 만들라(민 10:1-2)

이기성 목사(KPCA 전총회장/ 새빛말씀교회 담임)

   실천신학자인 워터 헨릭슨(W. Henlikson)은 ‘제자는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 지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제자란 그리스도를 따라가는 과정과 삶을 통해 제자화 되어 가며 건강한 그리스도인으로 변화되어져 가는 사람을 말합니다. 같은 맥락에서 선교신학자인 보쉬(D. J. Bosch)도 그리스도인들을 가리켜 ‘도상 위에 있는 존재’라고 했습니다. 즉 미숙에서 성숙으로, 부족에서 완전함으로, 결핍에서 충만으로 나아가는 사람들이 그리스도인들이라는 의미입니다. 

   그렇다면 오늘 우리들은 우리 자신 스스로에게 이런 질문을 던져야만 할 것입니다. ‘나는 지금 어디에서 어디로 나아가고 있는가?’ 또한 ‘나는 지금 무엇에서 무엇으로 만들어져 가고 있는가?’ 하는 질문입니다. 내가 믿기로는 그리스도인의 위기는 결코 외부적인 어떤 재화와 소유의 있고 없음에 있는 것이 아니라 바로 이런 자기 존재론적 정체성에 대한 자기 각성과 물음이 없다는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우리 자신에게 매일 물어야 합니다. 묻되 내가 무엇을 얻어야 할지, 쟁취해야 할지를 묻는 것이 아니라, 나는 지금 어디에서 어디로 가고 있고, 무엇에서 무엇으로 만들어져 가고 있는지를 물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이런 물음에 대한 답을 욕망이 지배하고 있는 세상에서 찾을 것이 아니라 성경에 찾아야 합니다. 성경은 모든 인생의 물음에 대한 답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 역시 이런 인생의 궁극적인 질문에 대한 답을 품고 있습니다. 본문 2절을 주목해 봅시다. “은 나팔 둘을 만들되 두들겨 만들어서 그것으로 회중을 소집하며 진영을 추ㄹ발하게 할 것이라”고 했는데 이 구절의 핵심은 ‘은덩이가 은 나팔’이 되게 하라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은덩이가 은 나팔이 될 수 있을까요? 

   첫째, 은덩이가 은 나팔이 되기 위해서는 은 나팔을 만드는 전문가에게 붙잡혀야 합니다. 

이 땅에 있는 모든 은덩이가 다 은 나팔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은 나팔 전문가에게 붙잡히는 은덩이만이 은 나팔로 다시 태어나게 됩니다. 조금 못생겨도, 질이 좋지 않아도, 색깔이 곱지 못해도 은 나팔 전문가에게 잡히기만 하면 희망이 있습니다. 은덩이 자체의 능력 때문이 아니라. 전문가의 재창조 하는 능력 때문입니다. 우리 인생도 인생을 재창조시키시고 변화시키시는 전능하신 하나님의 손에 붙들리면 됩니다. 이것이 인생의 해법입니다.  

   그러나 많은 경우, 사람들은 세상의 재미에 이끌려 쾌락에 붙들리고, 정치와 권력 그리고 자기의 꿈과 생각과 편견에 붙들려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술과 마약과 같은 것에 붙들려 끊지 못하고 노예가 되어 살아가기도 합니다. 이런 모든 것에서 벗어나 하나님의 손에 붙들려야 합니다. 때 묻고 불순물이 섞인 은덩이라 할지라도 하나님 손에 붙들리기만 하면 하나님은 마침내 우리를 아름다운 은 나팔로 다듬어 가시고 만들어 가십니다. 꼭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내 인생의 새로운 변화와 가치로운 삶은 오직 하나님의 손에 붙들리는 방법 외에는 없습니다. 전문가이신 하나님 손에 붙들릴 때 하나님께서는 마침내 우리를 가장 아름다운 은 나팔로 재창조해 내실 것입니다. D. L. 무디 목사님은 일찌기 “위대한 인생을 살고 싶은가 그러면 하나님께 붙들리라”고 외치셨습니다. 

   은덩이는 은덩이 그 자체에 가치가 있어서 은덩이 자체가 주는 기쁨이 있습니다. 즉 소유의 기쁨입니다. 이 소유의 기쁨이 종종 은덩이가 더 큰 기쁨으로 나아갈 수 있는 길을 가로막는 것이 되기도 합니다. 우리는 그 소유의 기쁨을 넘어서야 합니다. 어떻게 넘어설 수 있을까요? 그렇습니다. 은덩이로서 누리는 기쁨보다 더 큰 은 나팔만이 누릴 수 있는 기쁨을 알아야 합니다. 그것이 무엇일까요? 사명의 기쁨입니다. 은덩이는 소유의 기쁨만을 주지만 은 나팔은 사명의 기쁨을 줍니다. 은덩이는 결코 알 수도 느낄 수도 없는 기쁨이 은 나팔에게 있습니다. 여러분들이 지금 어떤 기쁨은 누리고 있습니까? 은덩이의 기쁨입니까? 은 나팔의 기쁨입니까? 

   사도 바울도 하나님의 손에 붙들리기 전에는 은덩이의 기쁨에만 머무르는 사람이었습니다.  자기가 소유한 지식, 지위, 명예, 권세가 그가 가진 기쁨의 전부였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손에 온전히 붙들린 뒤에는 기쁨의 이유가 바뀌었습니다.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하라 내가 다시 말하노니 기뻐하라”(빌4:4) 진정한 기쁨이란 ‘주 안에서’만 가능하다는 고백입니다. 하나님의 손에 붙들리고 난 뒤에 바울은 진정한 기쁨이 무엇인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은덩이적인 소유의 기쁨에서 은 나팔적인 사명의 기쁨을 누리는 사람이 된 것입니다. 여러분들이 바로 이런 은 나팔로서의 기쁨을 알고 누리는 성도들이 되기를 바랍니다. 

   둘째, 은덩이가 은 나팔이 되기 위해서 속이 다듬어져야 합니다. 

좋은 소리를 내는 은 나팔이 되려면 먼저 속이 다듬어져야 합니다. 은덩이는 원래 소리가 없는 금속입니다. 은은 금속가운데서도 마찰소리가 가장 작습니다. 대부분의 금속들은 금속에 따라서 부딪칠 때마다 은은하든지 또는 날카로운 소리든지 저 마다의 소리를 냅니다. 하지만 은은 거의 소리를 내지 않습니다. 이런 현상을 성도들로 비유하면 이렇게 이야기 할 수 있을 겁니다. 즉, 이 세상에는 은덩이 같은 성도가 있고, 은 나팔 같은 성도가 있습니다. 무슨 뜻일까요? 말씀을 먹기만 하고 아무 소리도 내지 못하는 은덩이 같은 성도와 세상을 향해서 담대하게 복음을 외치며 예수님을 전하는 은 나팔과 같은 성도가 있다는 말입니다.

   그러면 어떻게 우리들이 세상을 향해서 복음을 외치는 은 나팔 같은 성도가 될 수 있을까요? 그렇습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은덩이가 소리를 내기 위해서는 자신의 속을 가득 채우고 있는 은덩이를 비워내야만 합니다. 공명이 가능하려면 속을 비워야만 합니다. 속이 다듬어 지고 청아해 져야 나팔의 기능을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우리를 붙잡으시자마자 우리를 은 나팔로 만드시기 위해서 우리의 속과 내면을 다듬기 시작하십니다. 우리의 내면에 쌓여있는 하나님 보시기에 좋지 않은 것들, 죄의 불순물들, 욕망의 찌꺼기들을 찍어내시고, 갈아내시고, 청소해내기 시작하십니다. 은 나팔은 “두들겨 만들”(2절) 듯이 때로는 강제적인 방법도 쓰시고, 위로도 하시면서 우리의 속을 다듬어 가십니다. 하나님께서 보실 때 가장 완벽한 은 나팔이 될 때까지, 가장 아름다운 소리를 낼 때까지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속을 다듬어 가시는 일을 결코 멈추지 않으십니다. 

   마침내 이렇게 다듬어진 은 나팔에서만이 가장 아름다운 소리, 즉 위대한 신앙고백이 울려 퍼지게 됩니다. 서머나의 감독 폴리갑은 86세까지 사역을 하며 로마 위정자들로부터 박해를 받다가 결국 화형에 처해졌습니다. 박해자들이 화형 직전에 지금이라도 예수님을 모른다고 부인하면 풀어주겠다고 회유할 때 “하나님은 평생 나를 모른다고 하시지 않았는데, 내가 어찌 하나님을 모른다고 부인하겠는가?” 라는 고백을 남기시고 순교하셨습니다. 이것이 바로 참된 하나님의 은 나팔의 모습입니다. 이것이 바로 은 나팔이 낼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나팔 소리입니다.

   그런데 나팔도 다 똑같지가 않습니다. 어떤 나팔은 잘 만들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자기가 내고 싶은 소리만 내는 나팔이 있습니다. 자신의 기분과 만족을 채우기 위한 감정처리용 나팔로 본질이 변질된 경우입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만들라고 명령하신 은 나팔의 사용목적은 그런 용도가 아니었습니다. 하나님의 계시 전달용이었습니다. 이 나팔을 통해서 하나님의 생각과 뜻이 세상과 백성들에게 전달하고 선포하는 것이 목적이었습니다. 성경에 나오는 모든 위대한 신앙적 인물들이 바로 이런 하나님의 은 나팔과 같은 사람들이었습니다. 하나님의 계시를 전달하는 계시 전달용 은 나팔로서의 삶을 살았습니다. 에스겔은 바벨론에 보내신 하나님의 은 나팔이었습니다. 요나는 니느웨 성에 보내진 하나님의 은 나팔이었습니다. 에스더는 구스 온 땅에 보내진 하나님의 은 나팔이었다. 이들은 모두 하나님께서 보내신 그곳에서 죽으면 죽으리라는 믿음으로 하나님의 은 나팔로서의 사명을 다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마찬가지로 우리들 역시 지금 우리들이 살고 있는 그곳에 보내어진 하나님의 은 나팔들입니다. 이제 우리들은 은덩이를 넘어서서 은 나팔이 되어야만 합니다. 우리의 인생과 삶의 의미가 여기에 있습니다. 지금 내가 있는 삶의 자리에서 하나님의 계시의 도구가 되어야만 합니다. 계시의 전달자가 되어야 합니다. 복음의 전파자가 되어야 합니다. 이것이 우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과 기대하심입니다. 여러분들이 이런 하나님의 뜻과 기대하심에 충실한 성도들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Advertisment
- Advertisment -

최신 칼럼

인기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