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교계뉴스캐나다토론토 지구촌장로교회 고영길 목사 코로나로 하나님 부르심 받아...가족도 코로나 치료 중인것으로 확인

토론토 지구촌장로교회 고영길 목사 코로나로 하나님 부르심 받아…가족도 코로나 치료 중인것으로 확인

토론토 지구촌장로교회 고영길 목사 코로나로 하나님 부르심 받아…가족도 코로나 치료중인것으로 확인

토론토 노스욕의 지구촌장로교회 고영길 목사가 코로나에 걸려 지난 9일(금)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토론토 이민 20년차인 고 목사는 슬하에 1남 1녀의 자녀를 둔 51세 젊은 나이에 코로나 치료중에 갑자기 소천해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부인·딸 등 영국에 유학중인 아들을 제외한 가족 모두 코로나에 전염돼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 의심증세가 있는 신도를 돕다가 전염된 것으로 추측되는 고인은 입원을 기다리며 집에서 치료 중이었다. 등록교인이 수십 명인 이 교회는 매주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10명의 성도들과 함께 예배를 가졌다. 

지난달 24일 수요예배를 주관한 고 목사는 고령의 신도를 집에 데려다 준 후 코로나증세를 보였다. 이 신도는 물론 가까운 지인도 코로나로 병원에 입원했다.

“고 목사님은 주위 사람들에게 베풀 줄만 아는 신실한 분”이라며 “지난달 24일 경 코로나에 걸린 것 같은데 28일 주일도 수척한 모습으로 온라인 예배를 드렸었다. 뒤늦게 코로나에 감염된 것을 알고 너무 놀랐고 가슴이 아팠다”라고 성도들은 전했다.

토론토 교계에선 ‘코로나가족’ 김정규 목사의 사망에 이어 또 한 명의 교회 지도자가 세상을 떠난 것에 침통해 하며 도울 방법을 찾고 있다. 일본서 오랫동안 선교하다 토론토에 온 김 목사는 지난 1월20일 코로나에 걸려 병원 치료를 받다가 감염 26일만에 사망했다.

평소 지병없이 건강하던 고 목사는 감염증세 불과 2주만에 목숨을 잃었다. 악성이 강한 변종바이러스의 전염으로 보인다.  

하나님의 부름심을 받은 고 고영길 목사의 영원한 안식과 특히 가족을 잃고 슬픔에 빠져있는 유가족들에게 하나님의 크신 은혜가 함께 하시길 기도합니다.

최신 뉴스

인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