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교계뉴스글로벌중국, 가정교회 등 종교활동 단속 강화

중국, 가정교회 등 종교활동 단속 강화

중국, 가정교회 등 종교활동 단속 강화

중국 공산당이 가정교회 등 불법으로 분류된 5개 사회단체 활동을 더욱 엄격하게 규제하기 시작했다고 기독일보가 7일 전했다.

기독일보 따르면, 중국 정부는 이날 공안부 등 다른 정부 부처와 간담회를 가진 후, ‘불법 사회 단체’ 명단을 작성하고 조치에 나섰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중국 당국이) 가정교회를 포함한 불법 사회단체 단속 및 시정을 위한 추가 조치’를 포괄적으로 적용하기 위한 회의를 열었다”면서 “중국 정부가 시행하는 ‘특수작전’의 핵심 표적은 ‘불법 사회단체’, ‘의학·신비주의 활동’, ‘종교 현수막을 가장한 활동’ 등을 들 수 있다고 밝혔다.

쓰촨성 측이 제공한 명단에는 중국 정부에 의해 심한 박해를 받아온 청두 츠위쯔푸교회와 공산당이 2일 폐쇄한 이른비언약교회 등 84개 기독교·불교 단체가 ‘불법 사회단체’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또 일부 비정부 자선단체와 공공복지단체들도 목록에 포함됐다.

정부는 또 ‘중국’, ‘중화’, ‘국가’라는 단어가 포함된 단체들이 실제로는 그렇지 않으면서 국가 기관처럼 보이도록 한 것은 기만적이라고 판단하고 새로운 단속에 나섰다.

정부를 ‘속이기’ 위한 법률단체에 동참하는 자,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기념해 대화를 주관하는 자, 건강·신비주의·종교 모임을 사칭한 활동을 조직하는 사람 등도 단속 대상이다.

최신 뉴스

인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