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칼럼세상돋보기 형통함과 곤고함의 교차점에서 발견하는 감사

[칼럼:세상돋보기] 형통함과 곤고함의 교차점에서 발견하는 감사

형통함과 곤고함의 교차점에서 발견하는 감사

1620년, 102명의 청교도들이 신대륙에 도착하여 첫 수확을 드리며 감사했던 제목들이 있다.

첫째, 180톤 정도의 작은 배지만, 그 배라도 주심을 감사합니다.

둘째, 평균 시속 2마일로 항해했으나 117일간 계속 진전할 수 있었음을 감사합니다. 

셋째, 항해 중 두 사람이 죽었으나 한 아이가 태어났음을 감사합니다.

넷째, 폭풍으로 큰 돛이 부러졌으나 파선되지 않았음을 감사합니다.

다섯째, 여자들 몇 명이 심한 파도 속에 휩쓸렸지만 모두 구출됨을 감사합니다.

여섯째, 인디언들의 방해로 상륙할 곳을 찾지 못해 한 달 동안 표류했지만 결국 호의적인 원주민이 사는 곳에 상륙하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일곱째, 고통스러운 3개월 반의 항해 도중 단 한 명도 돌아가자는 사람이 나오지 않았음을 감사합니다. 

이런 감사의 제목들을 보면 고난과 형통이 교차되는 환경 가운데 발견한 감사의 제목임을 알 수 있다. 우리가 보통 감사제목을 발견할 때가 언제인가? 기도에 응답이 되고, 질병으로부터 치유되고, 절망으로부터 회복되었을 때다. 

하지만 우리의 삶에는 이런 극적인 감사의 제목보다 여전히 우리를 낙담하게 하고 기운 빠지게 하는 여건들이 있다. 여전히 응답되지 못한 기도의 제목이 있고, 질병의 고통으로부터 여전히 자유롭지 못하고, 우리의 건강은 도리어 악화되고, 여전히 우리 삶의 환경은 힘들다. 전도서는 이런 답답함과 곤고함이 자연스런 우리 인생의 한 부분이라고 말씀한다. “형통한 날에는 기뻐하고 곤고한 날에는 되돌아 보아라 이 두 가지를 하나님이 병행하게 하사 사람이 그의 장래 일을 능히 헤아려 알지 못하게 하셨느니라”(전도서 7:14)

그렇다. 우리 인생에는 형통한 날이 있다. 그러나 형통한 날만 있는 것이 아니다. 곤고한 날도 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이 두 가지를 우리 인생에 병행하게 하셔서 우리로 한 치 앞을 모르고, 오직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임을 알도록 하셨다는 것이다. 그래서 메시지 성경은 이를 “하나님은 두 날, 곧 좋은 날과 나쁜 날을 다 마련해 놓으셨으니, 어떤 것도 당연하게 여기지 않게 하시려는 것이다”라고 말씀한다. 그렇다 어느 것도 당연한 것이 하나도 없다. 형통한 때, 곤고한 때를 통해 우리는 하나님이 여전히 우리의 삶을 주관하시고, 우리는 여전히 은혜가 필요한 존재임을 발견하게 된다. 이것이 성도가 발견해야 할 보다 더 깊은 차원의 감사다.

Advertismentspot_img
- Advertisment -

최신 칼럼

인기 칼럼